▲  일다의 친구들에게 깊이 감사 드립니다.  (2020년 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