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데리다 2004/07/12 [13:07]

    수정 삭제

    낙태반대운동연합
    낙태아 사진 걸고, 비디오 트는 곳.
    상처받은 여성을 두 번 죽이는 잔인한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 성도덕을 논할 자격 없다고 생각한다.
  • Mino 2004/07/12 [14:07]

    수정 삭제

    여성에겐 아이를 낳을 권리가 없다
    비혼여성이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달라!
    낙태반대운동은 아무 짝에 쓸모없는 순결운동 따라하지 말고.
    진짜로 낙태율을 줄이고 싶으면 그런 걸 주장해야 한다.
  • 요우리 2004/07/13 [03:07]

    수정 삭제

    생명존중에 따른 낙태반대에서 모순되는 것.
    흔히들 낙태에 대해 말할 때 어린 태아라도 생명은 생명이다, 식의 논리로 반대론을 펼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거룩한 생명존중 사상은 들을 때마다 웃음이 나옵니다.

    낙태 금지 국가라도 대부분 성폭행 등으로 임신하게 된 경우 낙태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그 어떤 낙태반대주의자라도 상식이 있다면 이것에 대해 반대를 말할 수 없겠죠.

    성폭행으로 인해 세상에 생겨난 아이의 생명의 가치는 그렇지 않은 아이의 생명의 가치보다 떨어진다?

    필요의 정도에 따라 누구는 죽여도 되고 누구는 죽이면 안된다?

    법은 보호할 가치가 있는 생명만을 보호한다?

    차라리 남성기득권수호, 인구조절 같은 현실적이고 이기적인 이유를 대는 거면 모르겠는데 저런 식으로 절대적인 도덕률을 들이밀며 타협의 여지를 내어 놓지 않는 사람들은 짜증이 나요.

    전 낙태자율화 찬성주의자이긴 하지만 아직까지 반대주의자들을 설득시킬 정도로 강한 주장을 갖고 있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말하는 도덕적 잣대라는 것이 현실적 상황이라는 것과 얼마나 쉽게 타협할 여지가 있는 것인지 알았으면 좋겠네요.
  • be simple 2004/09/04 [22:09]

    수정 삭제

    저런 선정적인 제목..
    무조건 사회탓....
    개인의 무능탓이지...
    사회의 영향을 부정할수는 없지만....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세계여행을 기념하는 목걸이 수여식
메인사진
얼마 만에 허세가 아닌 본모습이 나온 것일까? 부끄럽지도 않았다. 도중에 내려온다 해도 부끄러울 필요가 없다.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
메인사진
2월 11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30 페미니스트 캠프’에서 “저항은 가능하다” 여성 셀프 디펜스 수업을 진행했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초승달을 보며 아궁이에 불을 때다
메인사진
언젠가부터는 초승달이 뜨는 시간에 맞추어 장작불을 때기 시작했다. 아궁이가 있는 뒷마당은 서쪽이다. 저녁 여섯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건강한 표준의 몸’은 조작에 가깝다
메인사진
아직까지는 새해 계획을 잘 지키고 있다. 단단히 결심을 했었다. 새해 계획을 세우지 말 것! 예측할 수 없는 몸 때 ... / 반다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페미니즘은 왜 작은 것에 분개할까?
메인사진
나는 작은 것에 분개하지 않았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내 외모에 대해 평가하거나, 친한 남성 동료가 아무렇지도 않 ... / 홍승희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나의 명절 탈출기
메인사진
어릴 때 명절하면 떠올랐던 이미지는 ‘가족오락관’이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안부를 묻고, 덕담을 나누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뉴스레터] “반갑다 완경아” 그 여자들
[뉴스레터] 사랑하고 미워하는 나의 가족
2017년 첫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
<일다>에서 2017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
[뉴스레터]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