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전기의자 2010/07/03 [04:07]

    수정 삭제

    낙태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이런 것은 가능한지 생각해봤는데...
    부모가 원할 경우에(때에 따라서는 '모'가 원할 경우에),
    태어난 아기를 전적으로 국가가 책임진다고 하면,
    그러니까 원한다면 아기를 국가에서 아예 데려가는 거져
    또 원한다면 이러한 사실을 비밀로 해줄 수도 있고
    그런 식으로 여튼 원하지 않는 아기를 낳는 대신 국가가 전적으로 그 아기에 대한 책임을 진다고 하면,
    그러면 낙태를 금지해도 될까요
  • 강위 2010/07/03 [20:07]

    수정 삭제

    태어날 아기의 생명과 아이 아버지의 권리에는 지나칠만큼 집중하면서 아이를 가진, 10달동안 뱃속의 아이와 함께 살아야할, 그후에 수많은 책임을 감당해야 하는 여성의 권리는 왜 존중하지 않는지. 낙태를 금지한다고 해서 생명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그 단순한 생각들을 부디 버리길. 이런 식의 강제적인 법과, 법을 악용하는 폭력들이 난무한다고 생각하면 정말이지 너무나 끔찍하다. 얼마나 더 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몸과 인생에서의 선택권을 박탈당하고 고통받아야 한단 말인가!
  • 길티 2010/07/03 [22:07]

    수정 삭제

    낙태...정말이지 웬만하면 하지 않겠죠.
    낙태라는 말 조차도 무겁고 힘들지 않을까요?
    전기의자님처럼 국가가 모든 것을 책임져 준다고 해도 아이를 낳은 순간 그 이후로
    부모의 마음은 무거울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더 큰 죄책감에 눌려버릴수도....
    국가에서 낙태를 금지시키기전에, 프로라이프라 라는 단체가 낙태금지를 하기 전에
    모성이 제일 먼저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나 일개단체따위가 모성 위에 있으려고 하는 생각자체가 너무나 싫네요.
    남성도 여성도 모두다 좀 더 신중해져야겠죠...
  • 전기의자 2010/07/04 [09:07]

    수정 삭제

    강위님의 말씀은 저한테 한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네..

    길티님,
    원하지 않는 임신으로(혹은 다른 여러가지 이유에서) 아기를 포기할 경우,
    그 방법이 낙태건 국가에 줘버리건 죄책감은 마찬가지 일 것같은데..
    어느쪽의 죄책감이 더 클지는 개인차가 있겠지만
    이 경우에 본질적으로 아이를 포기한 것에 따른 죄책감으로 봐야지 그 수단으로 인한 죄책감으로 보기는 힘들지 않을까요

    즉, 우리가 법을 어떤 형태로 만든다할지라도 죄책감을 피할 방법은 없다는 거져..

    그다음으로 말씀하신 모성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것은 사실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어요
    국가는 간섭하지 마라...라는 뜻?...은 아닐 것같고...
    좀더 설명을..
  • 레드걸 2010/07/07 [15:07]

    수정 삭제

    낙태는 죄가 아닙니다. 여성은 원치않을 경우 낙태할 권리가 있어요. 자신의 신체와 생명을 합법적으로 안전하게 그리고 육체적 정신적 상처를 최소와 할 수 있도록 사회가 도와줘야 하는데 이런식으로 거꾸로 가면... 여성은 더더욱 고통받을 수 밖에 없지요. 반드시 싸워서 당연히 얻어내야할 권리입니다. 여성의 투표권이 그랬던것처럼!!!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커밍아웃이 평생에 걸쳐 해야 하는 일이라면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공간의 발견
메인사진
비오는 날의 집은 마치 오래된 원시의 움막같이 따뜻하고 정겹다. 어둑해진 방 안은 어둠으로 오히려 더 뚜렷해진 ... / 김혜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인생이 뭐야?”라고 묻는 사람들
메인사진
바라나시에서는 갓트에 있는 염소도 철학적으로 보인다는 말이 있다. 화장터에서는 소와 염소가 화장터의 시체에게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우리 운동할까요: 복부운동
메인사진
아기였을 때 우리는 깨어있는 동안 많은 시간을 움직임을 탐색하고 연습하는데 썼다. 중력이라는 규칙 아래 더 많 ... / 최하란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포르노그래피 감수성을 넘어
메인사진
가부장 세계의 섹스 서사는 포르노와 삽입 감수성이다. 다양한 개성이 춤추는 사회라고들 말하지만 정작 살아가는 ... / 홍승희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담배 피우는 여자’ 여기 있다
메인사진
서른 살이 되고 내게 일어난 변화.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 나에게는 꽤 기억할만한 변화다. 이상형이 ‘비흡연자 ... / 홍승은
반다의 질병 관통기
혼자 사는 여성들의 ‘건강두레’를 상상하다
메인사진
내가 고마움을 표할 때마다 친구들은 이런 말을 했다. ‘우리가 서로의 집이기로 했잖아’, ‘우리가 서로한테 보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별 임금격차’ 해소…독일
[뉴스레터] 청량리 588, 그 많던 여성들은
[뉴스레터] 낙태한 학생은 학생도 아닙니
2017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미녀가 왜 아직도 야수를?
[뉴스레터] “My Fair Home” 가사노동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