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전기의자 2010/07/03 [04:07]

    수정 삭제

    낙태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이런 것은 가능한지 생각해봤는데...
    부모가 원할 경우에(때에 따라서는 '모'가 원할 경우에),
    태어난 아기를 전적으로 국가가 책임진다고 하면,
    그러니까 원한다면 아기를 국가에서 아예 데려가는 거져
    또 원한다면 이러한 사실을 비밀로 해줄 수도 있고
    그런 식으로 여튼 원하지 않는 아기를 낳는 대신 국가가 전적으로 그 아기에 대한 책임을 진다고 하면,
    그러면 낙태를 금지해도 될까요
  • 강위 2010/07/03 [20:07]

    수정 삭제

    태어날 아기의 생명과 아이 아버지의 권리에는 지나칠만큼 집중하면서 아이를 가진, 10달동안 뱃속의 아이와 함께 살아야할, 그후에 수많은 책임을 감당해야 하는 여성의 권리는 왜 존중하지 않는지. 낙태를 금지한다고 해서 생명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그 단순한 생각들을 부디 버리길. 이런 식의 강제적인 법과, 법을 악용하는 폭력들이 난무한다고 생각하면 정말이지 너무나 끔찍하다. 얼마나 더 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몸과 인생에서의 선택권을 박탈당하고 고통받아야 한단 말인가!
  • 길티 2010/07/03 [22:07]

    수정 삭제

    낙태...정말이지 웬만하면 하지 않겠죠.
    낙태라는 말 조차도 무겁고 힘들지 않을까요?
    전기의자님처럼 국가가 모든 것을 책임져 준다고 해도 아이를 낳은 순간 그 이후로
    부모의 마음은 무거울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더 큰 죄책감에 눌려버릴수도....
    국가에서 낙태를 금지시키기전에, 프로라이프라 라는 단체가 낙태금지를 하기 전에
    모성이 제일 먼저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나 일개단체따위가 모성 위에 있으려고 하는 생각자체가 너무나 싫네요.
    남성도 여성도 모두다 좀 더 신중해져야겠죠...
  • 전기의자 2010/07/04 [09:07]

    수정 삭제

    강위님의 말씀은 저한테 한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네..

    길티님,
    원하지 않는 임신으로(혹은 다른 여러가지 이유에서) 아기를 포기할 경우,
    그 방법이 낙태건 국가에 줘버리건 죄책감은 마찬가지 일 것같은데..
    어느쪽의 죄책감이 더 클지는 개인차가 있겠지만
    이 경우에 본질적으로 아이를 포기한 것에 따른 죄책감으로 봐야지 그 수단으로 인한 죄책감으로 보기는 힘들지 않을까요

    즉, 우리가 법을 어떤 형태로 만든다할지라도 죄책감을 피할 방법은 없다는 거져..

    그다음으로 말씀하신 모성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것은 사실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어요
    국가는 간섭하지 마라...라는 뜻?...은 아닐 것같고...
    좀더 설명을..
  • 레드걸 2010/07/07 [15:07]

    수정 삭제

    낙태는 죄가 아닙니다. 여성은 원치않을 경우 낙태할 권리가 있어요. 자신의 신체와 생명을 합법적으로 안전하게 그리고 육체적 정신적 상처를 최소와 할 수 있도록 사회가 도와줘야 하는데 이런식으로 거꾸로 가면... 여성은 더더욱 고통받을 수 밖에 없지요. 반드시 싸워서 당연히 얻어내야할 권리입니다. 여성의 투표권이 그랬던것처럼!!!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
메인사진
2월 11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30 페미니스트 캠프’에서 “저항은 가능하다” 여성 셀프 디펜스 수업을 진행했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초승달을 보며 아궁이에 불을 때다
메인사진
언젠가부터는 초승달이 뜨는 시간에 맞추어 장작불을 때기 시작했다. 아궁이가 있는 뒷마당은 서쪽이다. 저녁 여섯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건강한 표준의 몸’은 조작에 가깝다
메인사진
아직까지는 새해 계획을 잘 지키고 있다. 단단히 결심을 했었다. 새해 계획을 세우지 말 것! 예측할 수 없는 몸 때 ... / 반다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페미니즘은 왜 작은 것에 분개할까?
메인사진
나는 작은 것에 분개하지 않았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내 외모에 대해 평가하거나, 친한 남성 동료가 아무렇지도 않 ... / 홍승희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방식이 정반대인 두 사람과 동행
메인사진
여행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있다. 중국에서 라오스의 젖줄 메콩강의 상류를 메울 계획이라, 빠이에서 라오스까지 메 ... / 헤이유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나의 명절 탈출기
메인사진
어릴 때 명절하면 떠올랐던 이미지는 ‘가족오락관’이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안부를 묻고, 덕담을 나누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뉴스레터] “반갑다 완경아” 그 여자들
[뉴스레터] 사랑하고 미워하는 나의 가족
2017년 첫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
<일다>에서 2017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
[뉴스레터]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