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하은 2014/04/03 [10:04]

    수정 삭제

    님같은 분들이 그 회사에 많아지면 더 좋겠습니다. 따뜻하네요. 응원하고싶습니다!
  • 응원 2014/04/03 [10:04]

    수정 삭제

    글이 참 좋으네요
    글을 다 읽고 나니 아~ 하는 소리가 그냥 나오네요. 세상 부조리에 대한 탄식이기도 하고, 글쓴이에 대한 감탄이기도 한 소리가 절로 나와요. 이렇게 글을 쓰는 것도 대단한 용기인 것 같아요. 글도 참 잘 쓰시고요. 마음으로 응원 보내요~
  • 수민 2014/04/03 [11:04]

    수정 삭제

    다들 이렇게 숨막히는 것 한둘 안고 살겠지만 그래서 서로에게 더 위로가 될 수 있는 세상이면 참 좋겠다 생각해 봅니다. 위로와 응원이라는 걸 받아본지가 언제인지... 정말 감사합니다.
  • 냥냥 2014/04/05 [00:04]

    수정 삭제

    아, 이 기획 넘 좋네요. 비슷한 고민들을 가졌음에도 서로 소통할 기회가 없었던 젊은 여성들이 맘껏 이야기할 수 있는 판이 깔렸네요. 근데 30대 초반 여자인 저는...말하면 안되는지?ㅋㅋ정말 하고 싶었던 일이라 몇번이고 확신하고 꿈꾸었던 직업을 저도 갖게 되었는데...막상 꿈을 살다보니..잘 모르겠더군요.. 꿈을 갖기까지의 과정보다 막상 그 꿈을 살게 된 이후의 고민들이 더 깊고 복잡한 것 같습니다..
  • 냥냥 2014/04/05 [00:04]

    수정 삭제

    업계는 매우 다르지만..글쓰신 분의 고민이 남일처럼 느껴지지 않네요. 어느 조직이든 회사든..문제없는 곳은 없는 것 같더군요..(8년간의 짧은 사회경험을 해보니;;) 그럼 어떻게 살아야 하는 걸까요, 저희들은? 그 꿈만 생각하면 배가 싸르르하게 아프면서 흥분되고..뭐든지 다 흡수하고 해치울 수 있을 것 같았던 그 직업을..갖게 되었는데..왜 '어떻게 하면 빨리 퇴근할지' 와 같은 것을 마음 속에 품고 발걸음을 옮기게 되었을까요? 공감가는 글을 읽으며 잠시 넋두리를 해보았습니다. 우리, 지치지 말고 계속 고민해요. 고민을 내려놓지 않고 계속 생각하다 보면..어떤 무엇인가가 보이지 않을까요..(전혀 모르는 분에게 마치 친구처럼 말을 했네요;; 기분 나쁘시다면 죄송;;)
  • 후크 2014/04/05 [11:04]

    수정 삭제

    저는 하청업체에서 일했던 사람인데, 이런 기사를 보니까 뭉클하네요. 외주 주는 업체 건물만 봐도 위화감이 느껴지고 .. 하청구조의 불합리함에 충격을 받았던 경험이 새록새록합니다. 인간은 없고 명함속 이름만 있는 것 같은 분위기가 회사라는 덴지.... 그런데 이 글에는 인간이 보이네요. 참 다행입니다.
  • 다들 2014/04/05 [20:04]

    수정 삭제

    자유롭고 행복하고 싶은데 그것이 안되네요
    자유롭고 행복하고 싶은데 말이죠 하고싶은일하며 자유롭게 행복하게 살고싶은데 능력도 그렇게 출중 하지않고 돈도 많지않고 관계들도 데면데면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세계여행을 기념하는 목걸이 수여식
메인사진
얼마 만에 허세가 아닌 본모습이 나온 것일까? 부끄럽지도 않았다. 도중에 내려온다 해도 부끄러울 필요가 없다.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
메인사진
2월 11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30 페미니스트 캠프’에서 “저항은 가능하다” 여성 셀프 디펜스 수업을 진행했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초승달을 보며 아궁이에 불을 때다
메인사진
언젠가부터는 초승달이 뜨는 시간에 맞추어 장작불을 때기 시작했다. 아궁이가 있는 뒷마당은 서쪽이다. 저녁 여섯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건강한 표준의 몸’은 조작에 가깝다
메인사진
아직까지는 새해 계획을 잘 지키고 있다. 단단히 결심을 했었다. 새해 계획을 세우지 말 것! 예측할 수 없는 몸 때 ... / 반다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페미니즘은 왜 작은 것에 분개할까?
메인사진
나는 작은 것에 분개하지 않았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내 외모에 대해 평가하거나, 친한 남성 동료가 아무렇지도 않 ... / 홍승희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나의 명절 탈출기
메인사진
어릴 때 명절하면 떠올랐던 이미지는 ‘가족오락관’이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안부를 묻고, 덕담을 나누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뉴스레터] “반갑다 완경아” 그 여자들
[뉴스레터] 사랑하고 미워하는 나의 가족
2017년 첫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
<일다>에서 2017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
[뉴스레터]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