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H.S. 2014/04/16 [10:04]

    수정 삭제

    건강 지키며 일하기....
    열심히 일하는 사람에 대한 외부적.. 그리고 내부적 규정이 많이 공감 되네요. 건강 생각하지 않고 일에 매달리는 것.. (야근.. 불규칙한 잠) 저도 그렇게 생각하면서 살아온 면이 있는 것 같아서.. 건강, 물론 많이 해쳤죠. 챙기지 않으면 잃게 되는 게 건강인 것 같아요. 몸 생각 안하고 열심히 일하는 게 아니라, 건강하게 일하는 것에 대한 다른 규범.. 생각.. 상상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 나도 2014/04/16 [12:04]

    수정 삭제

    다니던 회사에서 몸이 아파 병가를 쓰고 다시 나와 일하는데 회복이 안되어서 너무 힘들어하는데 그걸 봐주지 않는 분위기 때문에 자의반타의반 퇴사하였습니다. 많이 후회가 되요. 뻔뻔하다 소리 들어도 버텨야했는데..회사란 곳도 좀 인간적인 면이 있으면 좋겠는데...
  • hs 2014/04/17 [14:04]

    수정 삭제

    출판쪽은 아니지만 늘 일은 터지고 몸은 힘들고 계약서는 휴지조각인양 무시되고 출퇴근 시간 지키잔 얘긴 왜 출근할때만 나오는지.아침에 출근하려고 일어날때마다 엉엉 울며 일어납니다ㅠㅠ
  • 2014/04/18 [14:04]

    수정 삭제

    공감해요.
    저는 이제 막 서른이 되었고 같은 출판노동자입니다. 누군가 강요하지 않아도 '프로' 같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참고 견뎠지요. 저도 역시 '어린 여자'는 안 된다는 식의 비아냥을 듣기 싫었고, 스펙이나 능력이 없었기에 더욱 그들에게 본때를 보여주고 싶었거든요. 근데 정말 몸이 축난다는 게 뭔지 알겠더라고요. 다행히 지금은 저 자신을 더 돌보려고 애씁니다. 다들 건강하게 일 해요, 우리-
  • kimwonjoo 2014/05/19 [20:05]

    수정 삭제

    근로자에게 즐거운 직장생활을 하는 날이오길 바라며...
    요즘 대기업을 비롯해 중소기업등 에서 근로자들이 혹동한 일과 과로로 힘드어하고 있습니다.
    근로자를 위한 복지혜택과 다양한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근로자들분들 힘내세요!!!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걷기, 몸의 재발견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