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2014/05/16 [10:05]

    수정 삭제

    존중받는다는 거....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는 평가를 들으면서... 일하기가 얼마나 재미없을 까요... 대체될까 불안한 마음 이해되구 공감해요. 사람 불안하게 하는 회사들...
  • 이지 2014/05/17 [21:05]

    수정 삭제

    동감이에요..
  • 김재용(남자) 2014/05/20 [20:05]

    수정 삭제

    20대라면 얼마든지 다른 직종으로 옮길 수 있어요^^
    사실 나도 회사에 있는 어린 여성사무관리원에게 뭐 부탁하기도 껄끄럽더군요. 소위 남녀평등 시대에 회사에서 여성에게 잔심부름을 시키는 것이 썩 내키지 않으니까요. 뭐 그래도 늙은 아저씨들은 잘도 그러지만 말이죠 ^^;


    암튼, 그러다보니 여성사무관리원을 바라보는 직원들의 시선도 상대를 그리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듯한 느낌도 있죠. 사무관리원 본인도 그걸 느끼다 보니 뭔가 자격지심같은 것도 있는 것 같고요.



    어쩔 수 없어요. 시대가 시대인지라 여성도 숙련된 기술과 능력으로 인정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글쓴이가 아직 20대라면 미래는 밝습니다^^.학원같은 곳에서 얼마든지 전문과정을 마치고 관련 분야로 취직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는 나이니까요.


    내가 아는 여동생들도 학원같은 곳에서 전문과정을 수료하고 관련 직종으로 취직해서 인생을 새롭게 시작하는 친구들도 많이 있어요. 내가 볼땐 30대 초반까지는 그럭저럭 취직이 잘 되는 것 같아요.그런 즉 30대 초반때까지 뭔가를 배워놓아야한다는 뜻이죠.


    전문 직종 이라는 건 뭐 여러가지가 있겠요.
    예들들자면, 편집디자인 학원을 수료하고 편집디자이너로 일을 할 수도 있고, 출판학원을 수료 후 출판사에서 근무할 수도 있고. 마케팅관련 분야를 수료해서 마케터가 될 수도 있고. ..자기 관심에 따라 여러가지가 있겠죠.
    바리스타 과정을 수료하고 전문 바리스타가 될 수도 있겠고...



    글쓴이가 만약 내 친여동생이라면 이런 말을 해줄 것 같네요 ..^^화이팅
  • 김재용 2014/05/20 [20:05]

    수정 삭제

    대학 졸업 학력이나 전공에 너무 연연해 하지 마세요.
    현장에서는 대학 간판이 없어도 일만 잘하고 성품이 좋으면 얼마든지 대접 받는답니다^^ 학력에나 전공에 연연해서 자격지심을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여자잖아요?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부드러움을 살리면 웬만한 남자보다 몇 배는 더 대접받을 수 있답니다^^ 글쓴이가 제 여동생과 동일한 고민을 하고 있어서 몇 마디 남겨요~ 화이팅
  • 글쓴이 2014/05/23 [20:05]

    수정 삭제

    재용님 안녕하세요? 글쓴이입니다. 댓글 보고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 몇자 남깁니다.^^ 먼저 걱정해주고 조언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재용님의 걱정과 조언을 보니 제가 글을 잘 못 썼나, 그래서 내 뜻이 전달이 안됐나보다 싶었습니다. 제 글의 부족한 점을 잘 짚어주신 것 같아요..ㅎㅎ
  • 글쓴이 2014/05/23 [20:05]

    수정 삭제

    제가 새로운 일을 찾는다고 한 것은 '낮은 일로 대우받지 않는 일'을 말한 거였습니다. 재용님처럼 '사무원일보다 더 능력있는' 일을 해야 비전이 있다는 사회 인식때문에 힘들다는 거였지 일 자체를 싫어한게 아니었습니다. 모든 일은 각자의 소중한 가치가 있다고 여기는 사회라면 사무원 일도 어릴 때나 하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겠지요. 또 그런 일을 '어린 여성'이 한다고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도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
메인사진
2월 11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30 페미니스트 캠프’에서 “저항은 가능하다” 여성 셀프 디펜스 수업을 진행했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초승달을 보며 아궁이에 불을 때다
메인사진
언젠가부터는 초승달이 뜨는 시간에 맞추어 장작불을 때기 시작했다. 아궁이가 있는 뒷마당은 서쪽이다. 저녁 여섯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건강한 표준의 몸’은 조작에 가깝다
메인사진
아직까지는 새해 계획을 잘 지키고 있다. 단단히 결심을 했었다. 새해 계획을 세우지 말 것! 예측할 수 없는 몸 때 ... / 반다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페미니즘은 왜 작은 것에 분개할까?
메인사진
나는 작은 것에 분개하지 않았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내 외모에 대해 평가하거나, 친한 남성 동료가 아무렇지도 않 ... / 홍승희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방식이 정반대인 두 사람과 동행
메인사진
여행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있다. 중국에서 라오스의 젖줄 메콩강의 상류를 메울 계획이라, 빠이에서 라오스까지 메 ... / 헤이유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나의 명절 탈출기
메인사진
어릴 때 명절하면 떠올랐던 이미지는 ‘가족오락관’이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안부를 묻고, 덕담을 나누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뉴스레터] “반갑다 완경아” 그 여자들
[뉴스레터] 사랑하고 미워하는 나의 가족
2017년 첫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
<일다>에서 2017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
[뉴스레터]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