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보리 2014/07/21 [02:07]

    수정 삭제

    우왓.. 응원합니다!!
  • deli 2014/07/21 [11:07]

    수정 삭제

    통쾌하네요. ㅎㅎ
    젊은 여자, 손아랫 여성을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 태도는 언제쯤 바뀔까요. ㅠㅠ
  • 연꽃향기 2014/07/21 [21:07]

    수정 삭제

    저도 응원해요!
    화팅! 전주한옥 마을 가면 꼭 들어야 겠네요. 그런데 이 분 이멜 주소는 알 수 없을까요? 일다로 이멜 쓰면 될까요?
  • 연꽃향기 2014/07/21 [21:07]

    수정 삭제

    오타 ㅋㅋ
    들어야--> 가봐야
  • 연꽃향기 2014/07/21 [21:07]

    수정 삭제

    윤슬기님께 이멜 보냈습니다
    제가 도움을 급히 받아야 할 일이 있어 여기 공개 게시판에 이멜 내용을 씁니다. 이글을 읽고 참 멋진 분이다 생각하고 검색을 했더니 바늘소녀공작소란 이름의 가게를 운영하고 계시단 걸 알았어요. 그런데 무슨 우연인지 이번 주말에 딸 애가 친구 여자애들이랑 전주한옥마을을 간다는 걸 알았어요. 숙박시설을 알아보고 있다는 데 쉽지 않다구요. 혹시 민폐가 아니라면 '바늘소녀'님께 친여성적인 숙박시설을 여쭤봐도 될까하고 윤슬기님께 이 멜 썼습니다. 아니면 이 글을 보신 분 중에 전주한옥마을에 추천하고픈, 젊은 여자들만이 숙박하기 편한 곳으로, 숙박 시설이 있으면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 하고요..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이었다면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 알씨 2014/07/22 [00:07]

    수정 삭제

    전주에 삼삼오오게스트하우스가 있어요. 070-7789-3355
  • 바늘소녀 2014/07/22 [10:07]

    수정 삭제

    제가 올 초에 작업실을 한옥마을에서 남부시장 쪽으로 옮기는 바람에 최근에 생긴 게스트하우스들은 잘 모르지만,몇 분 정도 숙박을 하시고 가격대는 어느정도 생각하시는지를 말씀해주시면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추천해드리기가 더 쉬울 듯 해요 :-)
  • 자하라 2014/07/22 [13:07]

    수정 삭제

    우오 멋집니다
  • 연꽃향기 2014/07/24 [05:07]

    수정 삭제

    바늘소녀 윤슬기님 감사!
    방은 구했다네요. 한옥마을 쪽에. 작업실을 향교쪽에서 옮기셨군요. 남부시장쪽에서 찾기도 어렵지 않겠죠? 글 감사합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몸이 짖었다
블럭의 팝 페미니즘
재즈와 페미니즘에 관한 이야기
메인사진
재즈와 페미니즘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자. 재즈 씬에서 남성연주자 수에 비하면 여성연주자 수는 턱없이 적다. 상 ... / 블럭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배낭여행을 하는 이유
메인사진
“너 유 좋아해?” 그가 “응”이라고 답한다. “왜?” “그녀는 특별하니까.” 두 사람은 마치 영화를 본 듯이 설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간호사들을 위한 셀프 디펜스
메인사진
수업을 요청한 간호사들이 경험하는 위험 상황은 주로 환자와 보호자에게 ‘잡히는’ 것이었다. 흔히 손목과 주머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마당 예찬
메인사진
이 집에서 산지 9년째이지만 여전히 마당은 낯선 세계이고 설레는 공간이다. 잠 안 오는 밤 뒤척이다가 불현듯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의료’에 대한 가치관을 형성해가자
메인사진
나는 환자들이 ‘의사가 전문가인데 가장 잘 알겠지’라며, 무조건 의사의 말에 의존하는 게 반드시 좋은 선택은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왕자는 필요없어, 우리가 서로
[뉴스레터] 성(性) ‘가장 일상적인 수탈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6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여성의 욕망을 응원합니다
[뉴스레터] 무상급식은 되는데 무상생리대
[뉴스레터] ‘오빠가 허락하지 않은 페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