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주가노 2014/08/27 [17:08]

    수정 삭제

    가리왕산.. 지켜졌으면 좋겠네요.. 더 훼손할 산이 있다니 ㅠㅠ
  • 공감 2014/08/28 [19:08]

    수정 삭제

    고맙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몇번 상상만 해본 이상적인 선거운동을 하셨네요. 낙선이 슬프면서도 매우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저는 생협에서 파는 공정무역 커피로 바꾼 거 외에 자신과의 약속을 제대로 지킨게 뭐가 있나 싶습니다. 녹색당을 알리는데 너무 소극적이었나싶기도하고요. 앞으로도 계속 도전해주세요~ 당선되셔서 나랏돈 받고 일하실 날이 곧 오길 응원합니다~
  • 레버 2014/08/28 [21:08]

    수정 삭제

    씩씩하고 멋진 삶 응원합니다~
  • 파도 2014/08/29 [00:08]

    수정 삭제

    만일 내게 25만원이 주어진다면, 사회를 위해 무엇을 할까.고민하게되네요...^^
  • 해피 2014/08/31 [00:08]

    수정 삭제

    재밌네요. 20대 여성들의 이야기! 십년후 이십년후가 기대되는군요. 격려를 보냅니다..
  • 2014/09/03 [11:09]

    수정 삭제

    음...
    시민단체의 저임금과 고노동은...단지 시민들의 의식변화만이 답은 아니라고 봅니다. 저또한 일을 해왔고 여전히 하고 있지만, 조직을 위한 혹은 신념을 위한 개인의 희생이 당연시 되는 문화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가치의 충족만큼이나 개인의 삶또한 충족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희생을 당연시하고 희생을 어느정도 요구하는 문화가...새로운 사람의 영입과 운동의 연속성을 저해하는 건 사실이니 말이죠. 신념이 지속될 수 있도록 만들어 가는 것...어쩔 수 없다는 말에 더이상 개개인이 묻혀지길 않길 바랍니다.
  • bird 2014/09/04 [09:09]

    수정 삭제

    용기가 부럽네요. 홀로 선거운동을 하며 후보로 뛰다니.. 신념이 있다는 것도 용기가 따라야 지킬 수 있는 거겠죠. 같은 상황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절망도 되고 희망도 되는 거란 걸 보여주는 분 같네요. 힘 받고 갑니다..
  • 2014/09/05 [15:09]

    수정 삭제

    응원합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엄마의 홀로서기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배낭여행을 하는 이유
메인사진
“너 유 좋아해?” 그가 “응”이라고 답한다. “왜?” “그녀는 특별하니까.” 두 사람은 마치 영화를 본 듯이 설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간호사들을 위한 셀프 디펜스
메인사진
수업을 요청한 간호사들이 경험하는 위험 상황은 주로 환자와 보호자에게 ‘잡히는’ 것이었다. 흔히 손목과 주머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마당 예찬
메인사진
이 집에서 산지 9년째이지만 여전히 마당은 낯선 세계이고 설레는 공간이다. 잠 안 오는 밤 뒤척이다가 불현듯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의료’에 대한 가치관을 형성해가자
메인사진
나는 환자들이 ‘의사가 전문가인데 가장 잘 알겠지’라며, 무조건 의사의 말에 의존하는 게 반드시 좋은 선택은 ... / 반다
블럭의 팝 페미니즘
동성결혼 법제화를 지지한 대만의 팝 스타들
메인사진
2007년 대만 프라이드 퍼레이드의 주제가는 채의림의 노래 “Bravo Lover”였다. 그는 ‘모두 같은 사랑을 하고 있 ... / 블럭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왕자는 필요없어, 우리가 서로
[뉴스레터] 성(性) ‘가장 일상적인 수탈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6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여성의 욕망을 응원합니다
[뉴스레터] 무상급식은 되는데 무상생리대
[뉴스레터] ‘오빠가 허락하지 않은 페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