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후후 2014/10/13 [10:10]

    수정 삭제

    글도 좋지만 사진이 너무 좋아요. '쓸게 없어요'라고 쓴 사진보고 한참 웃었어요. 팔짝 뛰는 사진도 좋네요. 응원합니다
  • Orinoco 2014/10/13 [13:10]

    수정 삭제

    재밌게 읽었습니다. 아니 님을 희곡작가로 곧 만날 수 있길^^
  • 아리맨 2014/10/13 [13:10]

    수정 삭제

    10년 째 동결이라니 헉이네요 이나라에서 여성으로 예술인으로 사는건 쉽지 않군요
  • 셰리 2014/10/13 [13:10]

    수정 삭제

    글이 좋네요!꼭 극작가로 다시 만나뵙길 바랍니다 :D
  • 차차 2014/10/14 [01:10]

    수정 삭제

    와, 처음으로 글써요.
    글이 너무 좋아서 처음으로 댓글 달아봐요.
    아니님의, 아니님만의 삶을 응원하며!
    저도, 저의 길을 천천히 걷겠습니다!
    용기 얻고 가요!
  • 나도그래 2014/10/15 [00:10]

    수정 삭제

    저 역시 마흔이 훌쩍넘은 작가 지망생이며 주 2회 학교수업과 극단 활동을 하는 예술강사입니다. 마치 내 일기장을 보는 것 같았어요. 화이팅 하세요.
  • 지은이 2014/10/19 [01:10]

    수정 삭제

    예술대학 휴학, 운 좋게 회사에서 풀타임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는 작가 지망생입니다. 이 생활이 익숙해지면 익숙해질 수록 불안하고 우울하지만 그래도 언젠가 무대를 통해 만나게 될 날을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참 감사합니다. 응원할게요. 무대를 통해 자주 만나길.
  • sophie 2014/10/19 [14:10]

    수정 삭제

    글이 좋네요
    글 정말 재밌게 잘 읽었어요. '결론은, 미래에 대한 고민은 정말 쓸데없다는 것. 내일 당장 죽을지도 모르는데…. 그래서 ‘전문직에 종사하며 부업으로 예술 하려던 꿈’을 접고 그냥 예술 하기로 했다.' 이 부분에 정말 공감해요. 응원합니다.
  • cara 2014/12/30 [00:12]

    수정 삭제

    참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아니님의 희곡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하게 되었어요.작가가로서, 예술가로서 쉽지않을 그 길을 응원합니다!
  • 미나 2015/01/12 [15:01]

    수정 삭제

    맨 마지막 글이
    참 ... 마음에 닿네요. 작가로서의 꿈이.. 이루어 지시길. 기대 하렵니다. 아니님.. 글 참 편안하고 좋네요...
  • 고숨 2015/01/12 [18:01]

    수정 삭제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위문의 사건은 천재작이라고 생가하는데.마크해든이 실제로 자폐증아이들과 상담인지 지원봉사인지를 오래했다고 해요. 아무튼 화이팅!
  • 버스정류장 2016/07/31 [18:07]

    수정 삭제

    예술강사
    예술강사.... 해봤어요. 마음이 아플 때가 많지요. 특히 학교라는 '구조'속에서 강사활동을 하면서 변방인 같은 소외감을 느끼곤 하는-.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세계여행을 기념하는 목걸이 수여식
메인사진
얼마 만에 허세가 아닌 본모습이 나온 것일까? 부끄럽지도 않았다. 도중에 내려온다 해도 부끄러울 필요가 없다.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
메인사진
2월 11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30 페미니스트 캠프’에서 “저항은 가능하다” 여성 셀프 디펜스 수업을 진행했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초승달을 보며 아궁이에 불을 때다
메인사진
언젠가부터는 초승달이 뜨는 시간에 맞추어 장작불을 때기 시작했다. 아궁이가 있는 뒷마당은 서쪽이다. 저녁 여섯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건강한 표준의 몸’은 조작에 가깝다
메인사진
아직까지는 새해 계획을 잘 지키고 있다. 단단히 결심을 했었다. 새해 계획을 세우지 말 것! 예측할 수 없는 몸 때 ... / 반다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페미니즘은 왜 작은 것에 분개할까?
메인사진
나는 작은 것에 분개하지 않았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내 외모에 대해 평가하거나, 친한 남성 동료가 아무렇지도 않 ... / 홍승희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나의 명절 탈출기
메인사진
어릴 때 명절하면 떠올랐던 이미지는 ‘가족오락관’이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안부를 묻고, 덕담을 나누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뉴스레터] “반갑다 완경아” 그 여자들
[뉴스레터] 사랑하고 미워하는 나의 가족
2017년 첫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
<일다>에서 2017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
[뉴스레터]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