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ㅇㅇ 2014/12/16 [15:12]

    수정 삭제

    저도 지역공동체에서 운영하는 청소년 센터에서 일하는데...여기 분위기 정말 좋아보이네요. 어딘지 궁금합니다 ㅜㅠ
  • 유리 2014/12/16 [17:12]

    수정 삭제

    어여쁜 단단! 청소년들과 함께 기쁘게 일하는 모습이 넘 멋져요- 아이들도 단단의 진심이 느껴지니까 저렇게 기쁜 표정이겠죠? 일확천금과도 못 바꾼다니 대단하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고- 단단이 앞으로 나아갈 길 응원합니다^^
  • 닝겐 2014/12/16 [17:12]

    수정 삭제

    긍정적인 에너지가 느껴져서 좋습니다! 소진되지 않으면서 오래오래 청소년들과 함께 하시길 기원해요
  • 찬찬 2014/12/16 [18:12]

    수정 삭제

    단단, 최고!!!
  • 2014/12/16 [19:12]

    수정 삭제

    멋져요단단
  • 달눈 2014/12/16 [19:12]

    수정 삭제

    저 사는 동네에도 이런 활동과 공간 만들고 싶어요 짱 멋있다 많이 배워가요
  • yb 2014/12/16 [21:12]

    수정 삭제

    단단멋있어요!!언제나화이팅:)
  • 수현 2014/12/16 [21:12]

    수정 삭제

    단단짱!!!!!!!!!
  • 미리 2014/12/16 [22:12]

    수정 삭제

    단단, 멋져요.^^ 함께 일하고 살아갈.수 있어 좋아요. 동네에서 오래 오래 함께 합시다~^^
  • J현준 2014/12/16 [23:12]

    수정 삭제

    단단은 우리로 하여금 나와 우리를 생각하게 해주었다.
  • 애벌레 2014/12/17 [00:12]

    수정 삭제

    꺄~~ 아~~~ 짱 멋짐... 쌍둥이 센터깡패들 이쁘게 나왔넹ㅋ 단단의 성장을 옆에서 지켜보면서 맨날 놀랍니다요.. 앞으로 얼마나 더 큰 사람이 될까 기대가 되면서, 옆에서 뭘 도와야할까 또 고민도 됩니다. 아 뭐야.. 이 진지 모드의 댓글;;;;
  • 미용용 2014/12/17 [10:12]

    수정 삭제

    본인의 일에 대한 자부심과 즐거움이 글에서 묻어나요. 멋져요 앞으로도 본인의 확실한 철학을 만들며 그 긍정적이고 맑은 미소를 아이들에게 전달해주세요. 분명 그 아이들은 세상의 빛이 될거에요.
  • 미끼 2014/12/17 [12:12]

    수정 삭제

    단단의 발랄함이 센터와 잘 어울려요^^ 우리 원이도 센터에서 자라나고 있으니 단단 놀아요~ 할 날이 오겠죠
  • 2014/12/17 [17:12]

    수정 삭제

    단단을 알게되어 참 기쁘고 행복하다. 단단에게서 뿜어져나오는 맑음도 좋고, 흔들리지만 아름답게 피어나려는 꽃 같은 단단이 참 눈부시다! ㅎㅎ 앞으로 즐겁게 걸어나갈 단단만의 일을 열심히 응원할게! 나도 그렇게 살거닷! ㅎㅎ 우리 둘다 힘내자 소중한 단단 :)
  • 어라 2014/12/17 [20:12]

    수정 삭제

    아아 간만에 읽은 진심의 글! 아주아주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현주 2014/12/17 [21:12]

    수정 삭제

    샘! 잘 읽고 저도 많이 배워갑니다^.^취준중인데 많이 생각해보게하네용도슨트때 샘이 제 고민을 나눠주고 들어주고하던게 떠올라서 지금도 마치 눈앞에서 보고듣고하는것같네용ㅎ.ㅎ 늘 감사해욧 샘~ 언제나 화잇팅!
  • 보나 2014/12/17 [22:12]

    수정 삭제

    단단ㅎㅎ 완전 멋져요ㅎㅎ 짱짱짱!!♥
  • 박현준 2014/12/19 [03:12]

    수정 삭제

    요즘 나 답지 않은 옷을 입고 사람들은 만나고 있었는데.. ㅜ이 글을 읽고 어느 방향으로 가야할지 조금은 알꺼 같고 용기가 나는거 같아요. !!단단~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길!(하트하트)
  • 단단 2014/12/29 [13:12]

    수정 삭제

    댓글 다보았어요^^ 모두모두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댓글에는 없지만 읽어주신 분들모두요 ㅎㅎ제가 좋아하는 청소년친구들과 같이 놀고 일할수있어서 저는 참 행운인거같네요우리 같이 마을에서 행복하게 살아요!앗 그리고 제가 일하는 곳은 은평구에 있는 신나는애프터센터입니다^^놀러오세요오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에 대한 질문과 답변
메인사진
2월 11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30 페미니스트 캠프’에서 “저항은 가능하다” 여성 셀프 디펜스 수업을 진행했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초승달을 보며 아궁이에 불을 때다
메인사진
언젠가부터는 초승달이 뜨는 시간에 맞추어 장작불을 때기 시작했다. 아궁이가 있는 뒷마당은 서쪽이다. 저녁 여섯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건강한 표준의 몸’은 조작에 가깝다
메인사진
아직까지는 새해 계획을 잘 지키고 있다. 단단히 결심을 했었다. 새해 계획을 세우지 말 것! 예측할 수 없는 몸 때 ... / 반다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페미니즘은 왜 작은 것에 분개할까?
메인사진
나는 작은 것에 분개하지 않았다. 처음 보는 사람이 내 외모에 대해 평가하거나, 친한 남성 동료가 아무렇지도 않 ... / 홍승희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방식이 정반대인 두 사람과 동행
메인사진
여행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있다. 중국에서 라오스의 젖줄 메콩강의 상류를 메울 계획이라, 빠이에서 라오스까지 메 ... / 헤이유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나의 명절 탈출기
메인사진
어릴 때 명절하면 떠올랐던 이미지는 ‘가족오락관’이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안부를 묻고, 덕담을 나누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뉴스레터] “반갑다 완경아” 그 여자들
[뉴스레터] 사랑하고 미워하는 나의 가족
2017년 첫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
<일다>에서 2017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
[뉴스레터]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