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새벽 2016/04/08 [14:04]

    수정 삭제

    강간문화라는 말이 너무 와닿았습니다.
    기사를 보면서 일상적이어서 폭력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얼마나 무섭고 무감각한 일이었는지 깨달았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 espresso 2016/04/09 [09:04]

    수정 삭제

    동감
    동의는 속임수가 없는 합의라는 말 콱 와닿는다..
  • hee 2016/04/10 [23:04]

    수정 삭제

    좋은 기사
    도움되는 기사 감사합니다.
  • 아기고양이 2016/04/11 [16:04]

    수정 삭제

    좋아요/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