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moon 2016/10/04 [15:10]

    수정 삭제

    생리로 고생했던 고등학교 때의 일들이 떠오르네요. 나도 내 사례를 보내볼까 싶군요.
  • 2016/10/07 [17:10]

    수정 삭제

    생리 중에 이 기사 읽으니 리얼하다. 생리대 퍼포먼스는 괜찮은 아이디어였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꼬투리잡는 남자들 진심 양심이 있음?
  • mei 2016/10/09 [13:10]

    수정 삭제

    스무살 무렵이 되어도 생리 주기가 엉망이어서 병원에 갔더니 다난성 난소증후군 진단을 받았어요 피임약을 먹으라는 처방을 받았는데 처방받은 피임약을 몇번 먹었더니 머리가 핑핑돌고 딱 죽겠더라구요. 그 후에 몇 번 다른 피임약을 시도 했었는데 여드름이 나거나 얼굴이 붉어지거나 속이 메스껍거나 하더라구요 그 후로 다시는 피임약을 안먹어요. 원래 치료법이 이거밖에 없는건가 싶었어요
  • 늑대 2016/10/13 [14:10]

    수정 삭제

    생리대 퍼포먼스 자세히 보진 않았지만 진짜 통쾌했음. 생리 24시간 하는 줄도 몰랐던 멍청한 남자들한테 각성효과 좀 있었다고 봅니다. 자극은 무슨 자극ㅋㅋ 자연스러운 현상인데 오줌 싼 이불에도 자극적이란 소리 할 건가?생리가 더 나을 수도 있다는 생각 못하고 당연한 불편으로 알고 오랫동안 감수하고 사는 사람 많을 것 같음.난 생리컵 쓰면서 작은 생리대 같이 쓰는데 밑이 보송한 게 기분 좋음. 예전보다 생리기간 훨씬 편하게 지낸다.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은 언제..?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잘 자고, 잘 움직이고, 잘 쉴 수 있길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 쓰즈끼 스미에
‘방 한 칸의 존재’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 은주
영주권 취득 후,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죠 / 하리타
“아직 전해지지 않은 여성의 목소리는 무한대다” / 가시와라 도키코
요가는 너무 어려워 / 임소희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 조한진희(반다)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 이민영
그날은 언제..? / 임소희
‘평생의 고통’도 ‘완전한 치유’도 없다 / 나랑
여성 서사의 가능성…억압된 말들의 귀환 / 은진(호네시)
일다소식
[뉴스레터] 독일에서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어요
[뉴스레터]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2019년의 마지막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헤어 디자이너, 독일사람들은 ‘장인’으로 존중해요
[뉴스레터] ‘여자라서’ 고만큼밖에 못 받는대요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