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호두 2016/10/24 [23:10]

    수정 삭제

    행동하는 여성들 멋집니다 낙태합법화 지지합니다!!
  • eve 2016/10/24 [23:10]

    수정 삭제

    수술보다야 약이 더 안전하겠죠. 암암리에 낙태수술하고 법은 불법으로.. 여자들의 주체성을 뺏는 국가는 각성하라!
  • 도라에멍 2016/10/25 [11:10]

    수정 삭제

    역시 큰 일은 여자가!! 여자는 인큐베이터가 아니다. 사회문제에 대한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하지 말길.
  • 멋짐 2016/10/30 [17:10]

    수정 삭제

    지지합니다! 멋지다.
  • 김양 2016/11/03 [22:11]

    수정 삭제

    그냥 관계 하지마세요생물학적으로 하면 여자만 손해인데 하고나서 낙태얘기하는것도 우스워요강제성에 의한 낙태는 합법입니다
  • ㅇㅇ 2016/11/07 [12:11]

    수정 삭제

    여성의 결정권, 지지합니다. 응원합니다!여성인권으로 여성의 삶은 당사자가 결정해야합니다. 내 자궁은 나의 것 ! ! 해외에서도 연대하고 있습니다.
  • 동동 2016/11/09 [16:11]

    수정 삭제

    유럽 거주중인데 저거 있는 줄을 알고부터 얼마나 마음이 편안하던지요. 콘돔에 피임약도 먹지만 가끔 놓치는 경우 살다보면 당연히 있잖아요. 미프진의 존재를 알고부터 생리 안할까봐 악몽꾸던 일이 사라졌어요. 어서 한국에도 도입되길, 한국여성분들의 투쟁을 간절히 응원합니다.
  • 알알 2016/12/07 [13:12]

    수정 삭제

    한국 여성들 인권이 얼마나 낮은지 임신 출산 육아 문제만 봐도 훤히 보인다. 생리컵이나 탐폰에 사용에도 부들거리는 무식한 사람들 좀 없어졌으면. 여성들의 나은 삶에 대해서는 관심1도 없는 나라 따위 싫다.
  • 여성약국 2016/12/22 [13:12]

    수정 삭제

    현재 낙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는 의학적 수술 처치법입니다. WHO(국제보건기구)에 따르면 매 년 4200만명의 여성들이 여러가지 개인적인 사유로 인해 낙태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톡: mife33 홈페이지: Women Pharmacy
  • 내자궁내자유 2017/01/11 [19:01]

    수정 삭제

    낙태합법화, 미프진도입 강하게 지지합니다!!!
  • a7214568 2017/08/21 [01:08]

    수정 삭제

    구매원하시는뷴 a7214568 카톡 바랍니다
  • 하나병원 2017/11/21 [15:11]

    수정 삭제

    미프진 안전문의 상담: mif99.com 상담텔레그램: xss99
  • 하나약국 2018/01/29 [13:01]

    수정 삭제

    내몸은 내가 지키겠다 여성은 아이낳은 기계가 이니다초기임신 낙태 합법화 !여성의몸 자유를 달라 낙태자유권: 하나병원 전문 사이트mif55.top안전상담mif66 문의바랍니다
  • 하나병원 하나상담원 2018/01/29 [13:01]

    수정 삭제

    낙태죄 합법화 :여성의 몸을 마치 자기들의 기계마냥가지고돌리는듯, 여성의몸은 여성이 지키자 하나병원 하나상담원 : 토론중
  • 하나병원 2018/01/29 [13:01]

    수정 삭제

    24시간 상담 mif66낙태죄 합법화 떨쳐나선 근중한명 토론중여성의 몸은 내가지키겠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차를 마시는 시간 I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타인과 나를 보호하는 방법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