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퇴진박근혜 2017/01/08 [18:01]

    수정 삭제

    어제 광화문 인근에서 핸드폰으로 이 글을 읽었습니다. 읽다가 잠시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그 누구도 서둘러 하늘로 떠밀려 가지 않도록, 서로를 단단히 붙잡고 지켜주는 사회'라는 문장에서 뭉클해졌습니다. 가습이 뭉클하고도 뜨거워집니다. 늘 좋은글 감사합니다.
  • blackberry 2017/01/08 [19:01]

    수정 삭제

    무상의료가 먼 나라 얘긴지 알았는데 이 기사 보니 가까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무상의료에 대한 책도 찾아 읽어야겠습니다. 사보험보다야 당연히 국가의료보험이 낫죠. 보험회사 등의 자본이 막아서면 국민투표에 부쳐서라도 의료무상화 제도가 도입되면 좋겠습니다.
  • 환희 2017/02/05 [23:02]

    수정 삭제

    이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너무 아프군요의료무상화 관심이 없었는데 확 다가옵니다제2의 준혁씨가 생기지 않도록 돈때문에 치료시기를놓쳐 세상을 뜨는 사람이 없는 사회를 만들어나가야겠어요
  • 김미영 2017/09/27 [11:09]

    수정 삭제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글이네요. 저희 4식구 민간보험료만 21만원인데... 정말 무상의료실현 됐으면 좋겠습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생산강박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이라는 목발이 필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제대로 안 먹거나, 아무렇게나 먹거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