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보람 2017/07/16 [10:07]

    수정 삭제

    여자들끼리 외모로 경쟁하고 남자에 의존하게 만드는 내용이 동화라고 아이들에게 주입되는 거.. 생각보다 무서운 일인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ㅠㅠ 기사 보구 나니까 소녀들은 왕자가 필요없다는 외침이 훨씬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 웅웅 2017/07/16 [13:07]

    수정 삭제

    우리는 서로의 용기가 될 거예요.응원하고 연대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뇨뇽 2017/07/16 [14:07]

    수정 삭제

    페미니즘 운동이 일어난후 저 역시 남성에게 사랑받기 위한 노력을 그만 뒀어요. 타인은 결국 언젠가 떠나갈거고 남는 건 오직 나 자신뿐이라 여겼습니다. 이와중에 뜬금없이 결혼이야기 하는 댓글이 보이는데 결혼은 선택이지 필수가 아닙니다.
  • Sds 2017/07/17 [08:07]

    수정 삭제

    글 잘읽었습니다. 페미니즘을 알기전과 알고난후의 삶은 정말천지차이인거같아요. 그리고 123님 빻은 소리좀 하지말길.
  • 5678 2017/07/17 [09:07]

    수정 삭제

    소중한 글 너무나 잘 읽었습니다. 무지 공감이 되고 또 위로도 받았습니다.
  • 김치년은미천하다` 2017/07/17 [18:07]

    수정 삭제

    나중에 밤죄 발생했을? 한국여자들은 여경만이 도와줄 수 있다고 규정지으면 여경 보는 앞에서 칼로 푸슈숙 푸수숙 푸욱 당하겠네ㅋㅋ 여경년들은 오또케 오또케ㅠㅠ 딘? ?었뗘ㅠㅠ 이러면서 구해줄 생각은 안하고 지켜보기만 하겠지ㅋㅋㅋㅋㅋ 혼자서 알아서 잘먹고 잘살아봐라 김치년들아ㅋㅋ
  • 한남충죽어라 2017/07/17 [22:07]

    수정 삭제

    여자는 여자만 도울 수 있다고 규정하고 여경 앞에서 사람 죽이면 오또케오또케 한다는 새끼야 그 여자 찌른 새끼가 분명히 열등감에 찌들어서 기득권층에는 지 목소리 못내고 여자한테 화풀이 하는 전형적 찌질한남새끼일거니까 그런 짓 못하게 한남충을 다 죽이고 여자끼리 잘 살면 어떨까? 그럼 니가 원한대로 여자들끼리 잘 먹고 잘 살텐데~~
  • 당신은 나의 용기 2017/07/19 [19:07]

    수정 삭제

    페미니즘 물결이 인 이후로 또래 남자들의 몰상식함과 폭력성에 상처 받았던 나에게 가장 도움이 되었던 말들. 기사화되어 누군가의 말로 정리된것을 보니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우리는 서로의 용기가 될것이고 내일을 또 살아낼것입니다. 수고했어 오늘도 ^-^
  • 멧멧 2017/07/20 [09:07]

    수정 삭제

    늘 생각하던거예요. 자라나는 어린 여성들에게 '예쁘고 착해서 사랑받는 여자상', 외부의 평가에 자신의 가치를 위탁하는 사람이 아닌 주체적으로 자기자신을 돌보고 다른 여자들과 연대하고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는 여자상을 알려주고 품도록 해야 해요 ㅜㅜ 우리가 더 어릴때, 우리는 서로의 용기란 걸 알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 감사 2017/07/21 [10:07]

    수정 삭제

    두고두고 읽고싶은 글이네요 제가 어려서부터 느낀 감정들 그리고 페미니즘을 알고 난후 느낀 감정을 잘 정리해서 보여주신것만 같아요 저또한 여자는 예뻐야 한다는 편견을 깨고 남자들로 부터 사랑받는것만이 나의 존재 가치를 증명한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난 후 부터는 저 자신을 받아들이고 사랑하게 되었고 다른 여성들에게 연대감을 느끼게 되었어요 그리고 과거의 제 자신이 얼마나 무지했는지 페미니즘을 하면서 점점 더 깨닫고 있어요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해요
  • 안녕 2017/07/25 [16:07]

    수정 삭제

    사랑받고 인정받고 싶은 욕구는 인간이 사회적 동물인 이상 당연한 욕망입니다. 가부장제가 원하는 외형이나 태도를 가져야만 사랑받을 수 있다면 그 사회는 구성원들이 왜곡된 욕망을 품게 하고 누군가는 희생양으로 만들겠죠. 페미니즘을 배우면서 내가 하는 말이 가지고 있는 함의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꼭 페미니즘이 아니라 할지라도 우리의 언어가 우리의 삶과 사회를 구성하니까요.
  • 겨울 2017/07/29 [10:07]

    수정 삭제

    기사에 너무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댓글에서 웅웅님이 쓰신 우리는 서로의 용기라는 말이 이 기사의 핵심인 것 같습니다. 가부장제 남성들의 연대는 자신들이 재단하기 편리하게 여성들의 연대를 해체시키고 경쟁시키며 여성을 여성들 사이에서 고립시킵니다. 여성은 남성에게 사랑받아야만 가치 있는 존재고 남성만이 여성을 구원할 수 있고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라고 생각하게 만들죠. 하지만 이런 글들이 저와 같은 사람들에게 여성들의 연대와 나에게도 용을 때려잡을 힘이 있다는 걸 깨닫게 합니다.좀 더 많은 분들이 읽었으면 하는 글이네요!
  • 0987 2017/08/16 [22:08]

    수정 삭제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응원합니다 감독님!
  • 민댕 2017/08/21 [23:08]

    수정 삭제

    한남들 보면 무슨 6.9센치도 안되는거 달고 다니면서 무슨 벼슬인지 몽땅 가위로ㅜ자르면 참 통쾌하겠네요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법은 다 지켜요”의 의미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내가 셀프-디펜스 지도자가 된 이유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한 끼의 밥이 밥상에 오르기까지
메인사진
. ... / 김혜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10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땐뽀걸즈가 주는 메시지
[뉴스레터] 가슴을 찾으러 떠난 엠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