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내일 2017/07/19 [11:07]

    수정 삭제

    증명사진 얘기 넘 리얼해요....
  • 푹푹 2017/07/19 [18:07]

    수정 삭제

    공감되는 일상이네요. 우리 같이 힘내요!!!
  • 바람 2017/07/19 [20:07]

    수정 삭제

    솔직한 글에 위로가 됩니다
  • season 2017/07/20 [11:07]

    수정 삭제

    페미니즘 실천을 어겨야할 때 나를 무시해야 할 때 정말 괴롭습니다. 기사 정말 잘 읽었어요.
  • 슈비두왑 2017/07/20 [12:07]

    수정 삭제

    제 얘기인줄 알았어요...
  • 안녕 2017/07/24 [17:07]

    수정 삭제

    가감을 덜은 일상이 주는 힘이 있네요. 이게 지금 우리를 구성하고 있는 생활이죠.
  • 무족 2017/08/13 [18:08]

    수정 삭제

    "비싼 월세를 감당하며 가게를 오픈하는 그와, 그의 가게에 최저시급의 알바자리를 구하는 나. 대학 동문이라는 말에는 얼마나 많은 간격이 있나. 4층의 가게에서 1층으로 내려오며 여전히 4층에 있을 그와의 거리를 생각했다. 난 왜 여기에 있는 걸까." 감정을 글로 형상화하는 감각이 좋으시군요.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법은 다 지켜요”의 의미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내가 셀프-디펜스 지도자가 된 이유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한 끼의 밥이 밥상에 오르기까지
메인사진
. ... / 김혜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10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땐뽀걸즈가 주는 메시지
[뉴스레터] 가슴을 찾으러 떠난 엠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