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펭귄남친 2017/09/24 [19:09]

    수정 삭제

    아메리칸 허니에 대한 칼럼 정말 잘 읽었습니다. 깊이 공감합니다. 이 사회의 구조적 모순에 대한 고뇌와 깊은 관찰의 흔적들이 보이네요. 한편의 영화에서 이 사회의 모순에 대한 많은 생각을 불러 일으키네요. 약자에게도 충분한 기회가 주어지고 이 사회가 균형과 조화로 더 나아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스타제이 2017/09/25 [02:09]

    수정 삭제

    이 영화 얼마전에 봤는데 이렇게도 해석이 된다는게 신선한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4 2017/09/30 [20:09]

    수정 삭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영화가 보고 싶어지네요. 글의 주된 내용과는 다르지만, 저도 글쓴이처럼 택시에서 불쾌한 일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밤늦게 탔고 무엇보다도 짐이 많고, 좁은 공간 안에서 성인 남성과 단둘이 있어서 좀처럼 이견을 제시하기가 망설여졌어요. 그러면 그 기사는 어떤 식으로든 불쾌해 할 것이고, 그러면 저는 어떤 식으로든 헤코지당할 것 같았거든요. 글의 요점과는 벗어나지만, 여성으로서, 택시 타기 정말 힘듭니다. 다른 장소면 언쟁해도 그렇게까지 안전 보장의 위협을 느끼지 않을텐데 말입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갓 늙기 시작했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밥’의 언어를 찾아서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더 흔한 폭력과 더 두려운 폭력
메인사진
.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은 역시 사람이 반인 것 같아!
메인사진
. ... / 헤이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용기 있는 고발이 할리우드를
[뉴스레터] 페미니즘 브랜딩 현상을 보며
2017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안전한 생리대를 사용할 권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