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I 2017/10/06 [16:10]

    수정 삭제

    아 나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겠군요...
  • 다래 2017/10/07 [10:10]

    수정 삭제

    어머니의 쾌유를 기원합니다. 경험 나눠주셔서 도움이 됐습니다. 간병에 대해서 학습할 수 았는 사회를 꿈꾸게 되네요..
  • 바보 2017/10/07 [17:10]

    수정 삭제

    제가 겪은 바 대로 쓰셨군요.시간이 지나면 형제간 비열해지고 그렇습니다.눈에 보이는 직업이 아니라서 인정도 해주지 않고,그 덕분에 타인의 작품을 엉망으로 써줬습니다.부친도 그렇게 떠나셨고 이제 모친께서 자리보전 하는데사실 두 번 다시 손들고 일임하고 싶지 않더군요.병상에 계신 모친께서 완쾌하시길 기원합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야금야금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非電化) 테마파크에 가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들의 경험’이 소통되는 사회로!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그날 당신은 용감하게 자신을 지켰습니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뉴스레터] 당신은 혼자가 아니야…일본에선 ‘위투’(#WeToo) 운동
2018년 6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종전 선언의 시대, 북한여성과 어떻게 만날까
일다의 신간 <이미지 페미니즘> 출간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