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 2017/10/23 [10:10]

    수정 삭제

    머리를 울리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요새 다양한 대상에 대한 혐오 표현에 관심이 많아 이것저것 생각해보고 있었는데 질병을 가진 사람에 대한 혐오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러고보니 저도 3년전쯤 회사다니다가 종양때문에 수술을 하고 병실에 앉아있는데, 안그래도 칙칙한 4인 병실에서 우울해지기 싫어서 친구에게 병문안 선물로 받은 커다란 곰인형을 침대에 두마리 나란히 놓고 새빨간 풍선을 매달아둔적이 있어요. 커튼 걷고 아침에 의사샘들이 문진?다니는데 제 침대 커튼 여니까 다들 엄청 웃었던 기억이..ㅎㅎ 부끄러웠지만 좋은 기억이었어요.
  • 은비 2017/10/23 [12:10]

    수정 삭제

    발상의 전환이네요. 생각이 많아졌어요..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법은 다 지켜요”의 의미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내가 셀프-디펜스 지도자가 된 이유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한 끼의 밥이 밥상에 오르기까지
메인사진
. ... / 김혜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10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땐뽀걸즈가 주는 메시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