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 2017/10/23 [10:10]

    수정 삭제

    머리를 울리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요새 다양한 대상에 대한 혐오 표현에 관심이 많아 이것저것 생각해보고 있었는데 질병을 가진 사람에 대한 혐오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러고보니 저도 3년전쯤 회사다니다가 종양때문에 수술을 하고 병실에 앉아있는데, 안그래도 칙칙한 4인 병실에서 우울해지기 싫어서 친구에게 병문안 선물로 받은 커다란 곰인형을 침대에 두마리 나란히 놓고 새빨간 풍선을 매달아둔적이 있어요. 커튼 걷고 아침에 의사샘들이 문진?다니는데 제 침대 커튼 여니까 다들 엄청 웃었던 기억이..ㅎㅎ 부끄러웠지만 좋은 기억이었어요.
  • 은비 2017/10/23 [12:10]

    수정 삭제

    발상의 전환이네요. 생각이 많아졌어요..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그녀들의 사정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퇴비 제조기를 손수 만들어야 하는 이유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도망은 ‘도망이나 치는 것’일까?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노메이크업, 찌찌해방…‘#탈코르셋’ 침묵을 깬 여성들
[뉴스레터] ‘페미니즘 교육’ 정말 준비됐나요?
2018년 5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한국정치는 ‘50대’ ‘남성’이 과다 대표된 게 문제죠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