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stones 2017/11/10 [12:11]

    수정 삭제

    가정폭력이 있는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도 피해자인 것을 경찰은 모르나? 진짜 화나네요.
  • 가부장주의 젠더폭력이 최악의 갑질 2017/11/10 [17:11]

    수정 삭제

    글 감사합니다. 피해자분들 활동가분들 힘내세요!
    많은 희생자를 내고 많은 분들이 노력해오셨는데, 언제나 다시금 문제적 과거로 되돌아가고파하는 일부(?) 공권력의 속빤한 가관인 심보.
    MB정권 이후 또 못배워먹은 나쁜 버릇이 고삐풀려서는 공권력이 대놓고 '가정폭력 가해자 대변인'을 자처하는 비루한 자기방어 심보.
    일본 근대 이에제도 군국주의 전체주의의 페니스파시즘을 결코 스스로는 못버리는 열등한 한국(남성)문화로서 타자화된 (여성)시민을 늘 (성)노예로 계급화하려는 병리적 심보.
    성(젠더)차별 인종차별 타자화를 객관적으로는 당최 이해하지못하고 차라리 자신도 가해자에 동조해야 평범한 보통시민에 속한다고 믿는 어리석은 갑시늉 심보.
  • mebert 2017/11/13 [11:11]

    수정 삭제

    경찰이 원래 이렇죠.안그런 경찰이 더 적을텐데요?
  • americano 2017/11/13 [13:11]

    수정 삭제

    2226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