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가을 2017/11/11 [16:11]

    수정 삭제

    벼가 누렇게 익은 걸 보니 마음이 좋은 것이 먹거리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네요~
  • 2017/11/13 [11:11]

    수정 삭제

    두다리 뻗고 엄마에게 밥 얻어먹을 때가 얼마나 좋았나 마치 전생의 기억처럼 아련하기만 합니다. 무우국 만드는 법 배워갑니다. 평안한 샘의 일상, 차암 좋으네요.
  • 웃는혜란 2017/11/22 [20:11]

    수정 삭제

    우리한테 늘 따뜻한 밥을 해주시는 선생님, 고맙습니다~그 밥먹고 힘내서 매끼 규련이 반찬을 만들어내고 있어요!^^ 오늘 아침은 콩나물무침과 고구마전~ 저는 고구마전 엄청 좋아하는데 규련인 콩나물무침만 입에 쓸어담네요ㅎㅎ 내일은 또 뭘 해줄까나~~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콘크리트와의 전쟁, 카페 건축 기초공사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