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가을 2017/11/11 [16:11]

    수정 삭제

    벼가 누렇게 익은 걸 보니 마음이 좋은 것이 먹거리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네요~
  • 2017/11/13 [11:11]

    수정 삭제

    두다리 뻗고 엄마에게 밥 얻어먹을 때가 얼마나 좋았나 마치 전생의 기억처럼 아련하기만 합니다. 무우국 만드는 법 배워갑니다. 평안한 샘의 일상, 차암 좋으네요.
  • 웃는혜란 2017/11/22 [20:11]

    수정 삭제

    우리한테 늘 따뜻한 밥을 해주시는 선생님, 고맙습니다~그 밥먹고 힘내서 매끼 규련이 반찬을 만들어내고 있어요!^^ 오늘 아침은 콩나물무침과 고구마전~ 저는 고구마전 엄청 좋아하는데 규련인 콩나물무침만 입에 쓸어담네요ㅎㅎ 내일은 또 뭘 해줄까나~~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생활 속 중량들기, 건강하고 안전하게!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일은 삶을 굴리는 바퀴 중 하나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조종실 안에선 여자, 남자 없이 그냥 조종사다”
[뉴스레터] ‘낙태죄 폐지’를 넘어 ‘재생산권’을 요구한다
[뉴스레터] 캠퍼스 미투, 대학들은 어떻게 답했을까?
[뉴스레터] “여성들은 어디서든 존재감을 드러내야 합니다”
[뉴스레터] 한국은 ‘아동.청소년 성착취’에 왜 이리 무방비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