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깊이 2017/11/25 [11:11]

    수정 삭제

    지금 내게 필요한 얘기라서 읽고 또 읽었습니다
  • 걷다 2017/11/26 [16:11]

    수정 삭제

    많이 생각하게 하는 글이었습니다. '자신을 위한 밥상 차리기' 돌봄노동의 수단으로 짓는 밥이 아닌 오롯이 나를 존중하는 밥상.
  • 도토리와 다람쥐 2017/11/29 [09:11]

    수정 삭제

    공감합니다.. 노동시간이 언제쯤 줄어들까요 ㅠㅠ 어제도 밥 차리고 보니까 아홉시가 훌쩍 넘더라구요 ㅠㅠ 쉽진 않지만 의식적으로라도 잘 챙겨먹어야겠습니다.
  • 나비 2017/12/14 [14:12]

    수정 삭제

    좀전에 휴대폰을 손에 들고 점심을 먹었는데..^^; 밥을 해먹는 것만으로 뿌듯해 했었는데 먹는 태도에 대해 되돌아보게 되었어요. 글 속에서 경건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는듯 해요.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엄마와의 불행배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