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그래 2017/12/20 [11:12]

    수정 삭제

    저도 그 비슷한 말들을 들은 기억이 있네요. 어이없는 차별 발언이었죠. 결혼을 안해서 그럴 수 있다느니, 그런 얘기가 너무 쉽게 돌아다닌다고 생각했는데 콕 짚어주셔서 통쾌하네요.
  • 학이 2017/12/20 [19:12]

    수정 삭제

    사회운동가...'부정적'이 아니라 '비판적' 혹은 '비평적' 사고를 하는데, 저런 정도의 인식수준이라니...황망하네요.
  • 평화 2017/12/30 [01:12]

    수정 삭제

    저도 2000년부터 채식을 하고 있습니다. 혼자 먹을 때는 비건으로, 사람들과 어울려야 할 때 선택지가 없을 때는 페스코나 락토 오보도 융통성있게 왔다갔다 합니다.
    사람들과 함께 고기굽는 식당에 가서도 아무 말 없이 상추에 밥 싸서 쌈장이랑 김치랑 먹으면 사람들은 제가 고기 안 먹는 줄을 전혀 몰랐어요.
    어떤 계기로 3년 전부터는 채식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사람들에게 내가 채식을 한다는 것을 말하며 살고 있는데
    채식보다 채식-커밍아웃이 훨씬 더 힘듭니다.
    채식하는 이유를 물어와서 내 의견을 말하면 같이 밥 먹던 사람들(같이 밥 먹을 만큼 나와 친한 이들)이 모두 밥맛 떨어지는 얼굴을 합니다. 그걸 알면서 하는 채식 - 커밍아웃은 정말 용기를 필요로 합니다.
    하지만 채식하는 사람도 살고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생각하여 좌중의 분위기 망치는 역할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제가 채식을 하는 이유 중에는, 환경과 식량문제, 동물권 문제도 있지만 페미니즘의 실천이라는 점이 아주 큽니다. 채식인 페미니스트 여러분, 다같이 힘냅시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고작 밥 짓기, 무려 밥 짓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뚱뚱하지 않지만, 뚱뚱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풍요의 곳간, 몸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다른 삶’을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사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뉴스레터] 작년 한 해 무슨 일이… 페미니즘 이슈 꼽아보기
[뉴스레터] 여성의 밤길 ‘보호’가 아니라 ‘안전’이 필요하다
[뉴스레터] ‘성평등’을 반대하는 사람들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조각가의 고통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깬 여성들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