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잉크 2018/03/13 [22:03]

    수정 삭제

    학교 페미니즘이 많이 얘기됐음 좋겠어요
  • 찰말로 2018/03/15 [11:03]

    수정 삭제

    수컷들이 고놈의 사타구니 사이에 있는 쪼매난 것 하나를 지대루 다루지 몬해각꾸 요즘 욕 본다 고마. 어찌보믄 참 불쌍테이. 누우렇게 황금 들녘을 물들일라 카다가 가을 태풍에 완존 초토화 되버린 농작물을 물끄러미 바라다보는 허허로운 농부들의 심정맹키로 넋나간 수컷들의 수난 시대...
  • 다좋은데 2018/03/17 [01:03]

    수정 삭제

    구호가 왜이리 나약해 보일까요...?제가 급진적인가요?? 우리가 말한다 이제는.들어라 한 다음에 할 말의 내용이 별거없고 짧아보여요.
  • 땡땡 2018/03/17 [16:03]

    수정 삭제

    우리가 말한다. 이제는 들어라. 이거 구호 듣고 울뻔했는데... 그게 미투잖아요. 다른 말 필요없이. 이제는 들어라. 이제는 좀.
  • 도토리와다람쥐 2018/03/26 [09:03]

    수정 삭제

    저도 맹맹님 말씀에 공감해요.. 내가 말한다. 너는 들어라. 우리가 말한다. 이제는 들어라. 우리는 여기서 세상을 바꾼다. 우리는 여기 있다. 너를 위해 여기 있다. 저는 이 중에 "여기서"세상을 바꾼다는 말이 참 좋더라구요. 너무 지치면 헬조선 하며 떠날 수도 있는 거겠지만 그러는 것도 억울하고 모두가 그게 가능한 것도 아니잖아요. '여기서 '라는 말이 참 위안이됩니다. 내가 떠나는 게 아니라 끝까지 여기 남아서 이곳을 더 나은곳으로 만들고야 말겠다는 의지같아서요.
  • 안녕 2018/04/05 [15:04]

    수정 삭제

    여성들에게 흔하다 못해 일상 같은 사건들이 그저 성별이 다르다는 이유로 평생 신경쓰지 않고 생각해보지 않아도 편하게 살 수 있는 사안이라는 게 여전히 놀랍습니다. 목소리의 강도는 각자의 여력에 따라 조정하면 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