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런던 2018/05/10 [15:05]

    수정 삭제

    만족할만한 섹스가 드문 것은 글쓴 분의 얘기대로 외로운 일이죠. 섹스에서 평등을 찾는다는 것은 말이죠 하늘의 별따기 같다고 생각하는데- 비슷한? 경험의 글을 보니 반갑습니다. 누가 더 강자냐, 이런 게 중요하다면 나는. 아이고 의미 없어라, 그런 심정이랄까요..
  • ㅇㅇㅇ 2018/05/10 [18:05]

    수정 삭제

    섹스는 욕망이지 의미가 아니다. 배덕감도 지배욕도 피학성도 느껴지는 대로 느끼면 된다. 몸을 정신에게서 자유롭게 하라.
  • 바람 2018/05/10 [19:05]

    수정 삭제

    잘 읽었습니다. 섹스는 갈증일뿐 갈증해소는 아니라는 말이 떠올랐습니다..
  • 좋은일 2018/05/11 [12:05]

    수정 삭제

    멋진 연재가 시작됐네요 질 챙겨읽을게요!
  • ㅇㅇ 2018/05/16 [11:05]

    수정 삭제

    그렇다면 그동안 섹스에서는 충분한 오르가즘이나 기쁨을 맛보신 적이 없거나 적었던 건가요? 쓰신 관점은 권력 측면을 쓰셨지만 빻은 관계성 속에서도 쾌락을 느낄 수는 있었는지 혹은 별로이기만 했는지가 궁금하네요.
  • . 2018/05/16 [23:05]

    수정 삭제

    이제 졸업하고 싶은 것 중 하나가 섹스 고민? 이런 건데 가능할까 싶군요
  • ㄱㅊ 2018/05/19 [16:05]

    수정 삭제

    D 너무 웃기네요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