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ㅃㄸ 2018/07/06 [22:07]

    수정 삭제

    같은 정체성의 사람으로서 큰 위안으로 다가오는 글이었어요. 미소가 저절로 나오네요 :) 내가 어떤 사람이든 이번 퀴퍼 즐갸보아요!
  • 히마 2018/07/06 [23:07]

    수정 삭제

    힘내요! 캔디님은 항상 웃는모습이 행복해보여요!
  • 뻬빠 2018/07/07 [09:07]

    수정 삭제

    읽으니 힘이 납니다 공감되는 글 감사합니다 ㅠㅜ
  • 어니 2018/07/07 [16:07]

    수정 삭제

    헉, 스티커 너무 귀여운 거 아닙니까 ㅋㅋ
  • 원더 2018/07/07 [22:07]

    수정 삭제

    캔디님 제가 민우회강의 때 뵈었던 분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글에서 느껴지는 이미지가 딱 그분 같아서요 반가웠고요. 다양한 정체성 응원합니다
  • ㅇㅇ 2018/07/11 [13:07]

    수정 삭제

    서양권에서는 개인대개인으로는 자기관리에 대해 잘 탓하지 않더라. 반면 그냥 듣기 좋은 소리만 한다는 사람도 있고. 사람은 부주의하면 다칠 수 있다. 비만은 그와 같은가? 아님 다른가? 어렵다.
  • 몰리 2018/07/11 [13:07]

    수정 삭제

    살 찐 게 죄인양 취급하는 사회 너무 피곤합니다 공감하며 봤어요!
  • 양성애짱 2018/08/30 [23:08]

    수정 삭제

    아 양성애 최고!!!!!!!!!!!!!!!!!!!!!!!!!!!!!!!!!!!!!!!!!!!!!!!!!!
  • 필프리 2018/11/12 [07:11]

    수정 삭제

    저도 ‘키 작은, 뚱뚱한, 여성’이거든요. 그래서 저는 스스로 조차 굉장히 코르셋을 조이고, 그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는 나를 자책하며 자존감이 많이 낮아졌어요. 사실 잘못된 건 못난 내가 아니라 코르셋이라는 것을 깨닳은 지금도 여전히 벗어나지 못하는 제가 원망스러울 때도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 때문에 캔디님 글에 공감도 많이 가고 캔디님이 스스로 치유하고 성장하는 부분을 읽으면서 제가 다 기분이 흐뭇하고 힘이 났어요. 저도 언젠가는 캔디님처럼 당당하고 멋있어질 수 있겠죠? 앞으로도 이런 좋은 글, 활동 응원할게요:) 소수자의 인권이 높아지기를 기원합니다.
  • ㅐㅐ 2018/12/24 [19:12]

    수정 삭제

    외모 코르셋이란 건 인지해도 벗어나기가 너무 어려워서 24시간 내 못난 점(사실은 그냥 생김새)을 사람들이 보고 있따는 걸 알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