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ㅃㄸ 2018/07/06 [22:07]

    수정 삭제

    같은 정체성의 사람으로서 큰 위안으로 다가오는 글이었어요. 미소가 저절로 나오네요 :) 내가 어떤 사람이든 이번 퀴퍼 즐갸보아요!
  • 히마 2018/07/06 [23:07]

    수정 삭제

    힘내요! 캔디님은 항상 웃는모습이 행복해보여요!
  • 뻬빠 2018/07/07 [09:07]

    수정 삭제

    읽으니 힘이 납니다 공감되는 글 감사합니다 ㅠㅜ
  • 어니 2018/07/07 [16:07]

    수정 삭제

    헉, 스티커 너무 귀여운 거 아닙니까 ㅋㅋ
  • 원더 2018/07/07 [22:07]

    수정 삭제

    캔디님 제가 민우회강의 때 뵈었던 분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글에서 느껴지는 이미지가 딱 그분 같아서요 반가웠고요. 다양한 정체성 응원합니다
  • ㅇㅇ 2018/07/11 [13:07]

    수정 삭제

    서양권에서는 개인대개인으로는 자기관리에 대해 잘 탓하지 않더라. 반면 그냥 듣기 좋은 소리만 한다는 사람도 있고. 사람은 부주의하면 다칠 수 있다. 비만은 그와 같은가? 아님 다른가? 어렵다.
  • 몰리 2018/07/11 [13:07]

    수정 삭제

    살 찐 게 죄인양 취급하는 사회 너무 피곤합니다 공감하며 봤어요!
  • 양성애짱 2018/08/30 [23:08]

    수정 삭제

    아 양성애 최고!!!!!!!!!!!!!!!!!!!!!!!!!!!!!!!!!!!!!!!!!!!!!!!!!!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