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선문 2018/08/06 [18:08]

    수정 삭제

    왜 아직도 해외로 아이를 입양 보내나요? 저도 한국 정부에 묻고 싶은 질문입니다. 당사자가 묻는 것을 보니 가슴이 더 아픕니다. 왜 한국은 애들이 없어서 문제라면서 애들을 못 키우고 해외로 보냅니까? 이게 비상식적이고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는 걸 한국만 모르는 것 같습니다.
  • 선문 2018/08/06 [18:08]

    수정 삭제

    해외로 입양된 아이들이 이제 자라서 한국인들에게 말해주고 있는 연재 잘 읽겠습니다.
  • 2018/08/08 [17:08]

    수정 삭제

    기러기 시를 몇번이나 읽어봤어요 너무 좋네요 작가님 글이랑 너무 잘 들어맞아서 가슴속을 기러기들이 날고 있습니다.
  • Hosu 2018/08/25 [14:08]

    수정 삭제

    하나씨의 한국이주 생활에 대한 기록 그리고 내면의 움직임 잘 읽어보있습니다. 그리고 번역자 분의 세심하고 꼼꼼한 작업도 감사합니다. 한층 더 한국의 정서와 맞붙어 읽혀집니다 한국의 해외입양은 6.25 이후 역사적인 맥락에서 차별화된 인구정책이자 혼혈, 빈곤, 장애아동에 대한 조직적 차별입니다. 입양은 여성의 재 생산권에 대해서도 깊은 고민을 던지게 합니다. 이십여만명의 입양인과 그들의 친생부모에게 해외입양은 상처이자 극복되지 않은 상실입니다.
  • ^^ 2018/10/16 [01:10]

    수정 삭제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시를 읽으며 코끝이 찡해졌어요.
  • 고아 수출의 나라 2019/09/05 [09:09]

    수정 삭제

    한국에 인구가 3분의1 정도로 줄어 들어야만 아마도 정신을 차릴것 같습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퀴어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반짝이는 무도회에 오세요 / 박주연
억압의 벽들을 넘어 ‘회복하는 몸’의 이야기, 월:담 / 리조, 유닐
그날의 요가 / 임소희
“친구랑 가족되기” 우리 이야기는 이미 시작되었다 / 백희원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 이충열
나의 직업은 ‘장애인 동료상담사’입니다 / 공존
‘혐한’ 일본 사회에 고함: 한국은 적인가! / 우츠미 아이코
꿈꾸던 나, 꿈꾸던 가족이 현실이 되는 공간, ‘볼’ / 박주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 박주연
우리가 페미니스트 정당을 만들려 하는 이유 / 이풍현
일다소식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2019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