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곰무 2018/10/03 [15:10]

    수정 삭제

    방대한 내용을 담은 책인 거 같네요 도서관에 신청 기다리고 있습니다 김미루 작가 좋아하는데 나와서 반가웠습니다 누구 딸 이렇게 불릴 인물 아닌데 언론에서 그렇게 나오는게 불편했는데..
  • evening 2018/10/05 [18:10]

    수정 삭제

    모처럼 재밌는 책 읽었다
  • 렉시 2018/10/18 [13:10]

    수정 삭제

    뒤늦게 이 책 읽고 반가워서 댓글 남깁니다. ^^
  • 망상 2018/11/24 [05:11]

    수정 삭제

    소통 해야만 하는 것을 아주 길게도 지적 미학과 철학에 심취해 철벽을 치는.... 자기 사고의 가지를 발견 되는 족족 연결하고 형태를 이룰 수록 얼마나 뿌듯해 했을까? 그걸 이해하려면 대중들이 공자만큼 이해력과 포용력이 있어야 할 텐데. 멀고 복잡한 길을 돌고 돌아 제자리로 오면, 타인 타성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지식은 도구일 뿐 주체가 온전해야 열매를 맺는다. 도구가 없어도 온전한 주체가 눈에 띄면 사람들은 인지하게 되는 것이다. 그림 그리듯 그 미학에 심취는 것은 좋으나, 그 미학은 모든이에게 온전히 실체가 보여질 때 가치가 있는 것이다. 어려운 가지를 마구 가져다 붙이지 않도록.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무에타이, 와이끄루, 핑크 그리고 여성 낙무아이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자립은 홀로가 아니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일회용 생리대 파동’ 이후 재점화된 부작용 논란
[뉴스레터] 수많은 소녀들 성착취…알 켈리는 어떻게 가능했나
2019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성매매 집결지 화재, 그곳에 있던 건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