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헤이즐넛 2018/10/24 [19:10]

    수정 삭제

    새 스튜디오 찾는 슈벨라 지벤이 우리 동네도 와서 워크숍 열어줬으면 좋겠다.
  • 체크 2018/10/25 [15:10]

    수정 삭제

    성관계에서 합의를 어떻게 하는지 교육이 안돼서 데이트 성폭력이 난무하고 여성에게 부과되는 억압이 너무 큽니다. 이 기사 보니까 성관계는 합의가 되었는가, 어떻게 합의했는가가 중요한 거란 확신이 더 생깁니다. 중요한 건 그건데 행위에만 초점 맞추기 때문에 무엇이 성폭력인지도 판단을 못하는 사회가 된 거 같아요. 에셈을 하든 뭘 하고 즐기든 선입견 가질 필요는 없죠. 존중이 없는 도구화된 관계가 문제죠. 뭐가 도구화 인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으니 답답합니다. 내 주변에만 그런 거면 좋겠는데 말이 안 통하는 경우가 많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