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파란 2018/11/02 [22:11]

    수정 삭제

    미투는 한 시대가 열린 거라고 생각합니다. 침묵이 가는 것이지 미투가 끝나지 않는다는 얘기가 넘 반갑네요!
  • 몽몽이 2018/11/03 [11:11]

    수정 삭제

    학생들 졸업생들 학부모들 선생님들이 연대해서 바꾸지 못할 학교는 없다! 고 외치고 싶네요
  • ㅇㅇ 2018/11/07 [14:11]

    수정 삭제

    학생들이 먼저 책임지려 나섰다는 말 왜이렇게 찡하지...
  • 제인 2018/11/16 [19:11]

    수정 삭제

    맞습니다. 미투는 끝나는 것이 아니라 나아갈것입니다. 절대로 침묵하지 않을거에요. 피해자의 당당한 미래와 가해자의 비참한 최후를 위해 연대합시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농촌의 독거여성노인들이 이제 내 동지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만만찮은 도시에서의 생태건축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만67세 호주 할머니와 달리기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여성들은 어디서든 존재감을 드러내야 합니다”
[뉴스레터] 한국은 ‘아동.청소년 성착취’에 왜 이리 무방비한가?
2018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전국 페미니스트 농민 지도를 만들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