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안녕 2019/01/16 [15:01]

    수정 삭제

    장애를 “사회에서 불편과 부자유를 느끼는 모든 현상”이라고 정의하니 한결 가까워진듯한 기분이 드네요.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을 하고 많은 것들이 변했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수작업 진열대, 출점했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페미니스트 저널 후원 캠페인
썸네일 이미지
일다소식
[뉴스레터] 여성들은 ‘미투’하는데, 남성들은 무얼 하고 있나?
[뉴스레터] 많은 사람들이 이제 ‘정상가족이 허구’라는 걸 알죠
[뉴스레터] ‘여성’이라는 전쟁, ‘여성’이라는 예술
2019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