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apple 2019/02/15 [11:02]

    수정 삭제

    스캐리와 푸코를 지나는 몸에 대한 사유 잘 봤습니다.
  • 콩이 2019/02/17 [16:02]

    수정 삭제

    푸코의 논의가 저에게는 좀더 솔깃하네요. 아무튼 독서욕 자극하는 기사였슴다.
  • 내안 2019/02/21 [11:02]

    수정 삭제

    바디우의 짐작과의 연결이 모호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해석이 협소하다 싶지만 푸코의 사랑하기가 유토피아적 알맹이인 몸과의 관련성은 명확하게 인지되는데, 중간에 끼인 바디우의 짐작은 붕 뜬 느낌이랄까요...
  • 시울연화 2019/02/25 [15:02]

    수정 삭제

    내안 님께: 알랭 바디우가 에서, 윤리학이 가능한 행위의 시공간이 예술, 사랑, 학문, 정치라고 말했는데, 그 4 가지 시공간을 푸코의 언급과 연결시켜 본 것입니다. 지면상 짧게 언급해서 붕 뜬 느낌드셨을 것 같아요. 무엇보다 학문을 시체되기와 연결시킨 게 어색하셨을수 있는데, 분석과 (특히 문자적) 논리에 천착하는 학문의 시공간은 삶의 일상적 소용돌이를 죽음/시체의 관점에서 결빙시키는 순간들이라고 볼 수 있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의견 고마웠어요. (필자)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은 언제..?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잘 자고, 잘 움직이고, 잘 쉴 수 있길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 쓰즈끼 스미에
‘방 한 칸의 존재’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 은주
영주권 취득 후,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죠 / 하리타
“아직 전해지지 않은 여성의 목소리는 무한대다” / 가시와라 도키코
요가는 너무 어려워 / 임소희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 조한진희(반다)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 이민영
그날은 언제..? / 임소희
‘평생의 고통’도 ‘완전한 치유’도 없다 / 나랑
여성 서사의 가능성…억압된 말들의 귀환 / 은진(호네시)
일다소식
[뉴스레터] 독일에서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어요
[뉴스레터]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2019년의 마지막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헤어 디자이너, 독일사람들은 ‘장인’으로 존중해요
[뉴스레터] ‘여자라서’ 고만큼밖에 못 받는대요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