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두리안 2019/02/28 [12:02]

    수정 삭제

    티건 앤 사라가 내한했었다니! 알고 보면 한국에 다녀간 해외 뮤지션들이 많네. 하이스쿨이 한국에 소개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겠지만, 두 사람 사진이 넘 귀여워서 읽어보고 싶다.
임소희의 요가툰
엄마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탈의 시위는 우리가 마지막이길 바랐는데…” / 나랑
미국 달러가 지배한 이태원, 그곳을 살아낸 여성들 / 박주연
젠더 주류화에서 혼인 평등으로…대만 ‘동성결혼법’ / 후쿠나가 겐야
엄마의 요가 / 임소희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 최하란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 “각국이 새 형법 만들고 있다” / 박주연
한국에선 이룰 수 없었던 ‘의사’의 꿈을 현실로 / 하리타
‘평생의 고통’도 ‘완전한 치유’도 없다 / 나랑
한국전쟁 전후 ‘여성’의 38선 월경과 피난 이야기 / 김아람
탈(脫)시설 운동, 모든 ‘시설화된 삶’의 자립을 꿈꾸다 / 박주연
일다소식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
[뉴스레터]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 “각국이 새 형법 만들고 있다”
[뉴스레터]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