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첫여름 2019/03/08 [13:03]

    수정 삭제

    인터뷰 너무 재밌게 읽었습니다. 제가 나와 가족을 바라보는 시선에 있어서 어떤 변화를 겪어왔는지 떠올려 보면서 읽게됐습니다. 앞으로도 가족구성권연구소 소식 듣고싶네요 :)
  • 빵과장미 2019/03/08 [13:03]

    수정 삭제

    인터뷰 정말 잘 읽었습니다!
  • didi 2019/03/08 [17:03]

    수정 삭제

    가족구성권이 혈연을 뛰어넘어 보장되었으면 좋겠어요
  • yang 2019/03/08 [19:03]

    수정 삭제

    무연고화되는 사회란 말이 와닿네여
  • 숲속마녀 2019/03/08 [23:03]

    수정 삭제

    관계의 빈곤 개인의 선택이 아닌 무연고화되는 사회 정상가족이 얼마나 허구적이고 망상인지
  • 닉네임 2019/03/10 [08:03]

    수정 삭제

    정상이라는 이데올로기가 환상이고 허구라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게되었으면 합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을 하고 많은 것들이 변했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수작업 진열대, 출점했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페미니스트 저널 후원 캠페인
썸네일 이미지
일다소식
[뉴스레터] 여성들은 ‘미투’하는데, 남성들은 무얼 하고 있나?
[뉴스레터] 많은 사람들이 이제 ‘정상가족이 허구’라는 걸 알죠
[뉴스레터] ‘여성’이라는 전쟁, ‘여성’이라는 예술
2019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