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첫여름 2019/03/08 [13:03]

    수정 삭제

    인터뷰 너무 재밌게 읽었습니다. 제가 나와 가족을 바라보는 시선에 있어서 어떤 변화를 겪어왔는지 떠올려 보면서 읽게됐습니다. 앞으로도 가족구성권연구소 소식 듣고싶네요 :)
  • 빵과장미 2019/03/08 [13:03]

    수정 삭제

    인터뷰 정말 잘 읽었습니다!
  • didi 2019/03/08 [17:03]

    수정 삭제

    가족구성권이 혈연을 뛰어넘어 보장되었으면 좋겠어요
  • yang 2019/03/08 [19:03]

    수정 삭제

    무연고화되는 사회란 말이 와닿네여
  • 숲속마녀 2019/03/08 [23:03]

    수정 삭제

    관계의 빈곤 개인의 선택이 아닌 무연고화되는 사회 정상가족이 얼마나 허구적이고 망상인지
  • 닉네임 2019/03/10 [08:03]

    수정 삭제

    정상이라는 이데올로기가 환상이고 허구라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게되었으면 합니다
  • DD 2019/09/09 [22:09]

    수정 삭제

    정상가족 프레임에서 비혼, 가족구성권, 차별금지법, 생활동반자법과 무연고화 사회까지!! 우리사회가 외면해온 총체적 문제를 잘 정리한 것 같네요. 가족구성권연구소의 활동이 더욱 기대됩니다.
  • 우려 2019/09/12 [13:09]

    수정 삭제

    많은 내용 공감하지만 저출산 고령화도 동일한 무게의 사회문제이기 때문에 비혼이나 동성혼 등을 마냥 권장하는것 같은 분위기도 우려가 돼요.
  • 구름 2019/09/27 [11:09]

    수정 삭제

    우려님, 비혼이나 동성혼이 늘어나는 것이 저출생 문제와 대치된다는 생각의 기저에는 '정상가족' 안에서만 출산이 권장된다는 걸 반증하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이미 태어난 아이들을 해외로 입양보내는 비율도 높고, 태어난 사람들의 자살률도 높은 나라입니다. 이성애 결혼이 아니더라도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사회처럼 다양한 가족의 형태가 나타나는 것이 오히려 저출생의 대책일 수 있습니다. 다른 나라의 사례를 보더라도요.
임소희의 요가툰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조건없이 월 30만원 지급” 탈가정 청소년에게 미친 영향 / 박주연
‘자원을 다 가진 기득권층을 또 뽑으시려고요?’ / 박주연
한국군 ‘위안부’는 왜 아직도 숨겨진 역사인가! / 윤일희
내 몸은 오래 외로웠다 / 목우
화보 모델, ‘신발로부터 생각하는 페미니즘’을 말하다 / 가시와라 토키코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 임소희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 승희
우리의 두려움과 상처는 누군가에게 빛이 되어줄 것이다 / 목우
한국의 여성 공학자가 독일 항공우주센터로 간 이유 / 하리타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 이민영
일다소식
[뉴스레터]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2020년 첫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뉴스레터] 집을 ‘빌려 쓰는’ 사람들의 사회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