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눈썹 2019/03/10 [19:03]

    수정 삭제

    학교도 다시 되돌아갈 수 없이 변했으면 좋겠네요. 근데 진짜 안변하지 않나요? 왜그르지.... 전체적인게 변하지 않아서 그런 것 같아요.
  • Hnz 2019/03/13 [15:03]

    수정 삭제

    스쿨미투 응원합니다. 사실 스쿨미투 학생들이 고발한 게 이번만이 아니었지만 유야무야되고 학생들이 졸업하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학교들은 만만하게 대응해왔지요. 부디 이렇게 전국적으로 학생들이 외치는 스쿨미투가 학교를 바꾸어놓고 교원들을 바꾸어놓고 미래의 학생들이 배우는 교실을 바꾸어놓길 바라고 응원합니다.
  • on 2019/03/14 [17:03]

    수정 삭제

    스쿨 미투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제가 10대 때 행동하지 못했고 자각조차 하지 못했던 만연한 관습 및 악습들을 요즘 십대에게 변화를 기대해 미안한 만큼 20-30대를 움직일 청소년 분들을 지지하고 또 지지합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을 하고 많은 것들이 변했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수작업 진열대, 출점했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페미니스트 저널 후원 캠페인
썸네일 이미지
일다소식
[뉴스레터] 여성들은 ‘미투’하는데, 남성들은 무얼 하고 있나?
[뉴스레터] 많은 사람들이 이제 ‘정상가족이 허구’라는 걸 알죠
[뉴스레터] ‘여성’이라는 전쟁, ‘여성’이라는 예술
2019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