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단콘 2019/04/11 [16:04]

    수정 삭제

    이 영화 직접 보고 싶다. 사회가 중증의 지적장애, 발달장애, 자폐 등을 가진 사람들이 비장애인과 마찬가지로 일상을 통제받지 않고 살아갈 권리를 존중하려면 무엇이 먼저 선행되어야 할까. 활동지원에 대한 정책이나 예산이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사람들의 인식부터 바뀌어야 할 것 같아.
  • April 2019/04/15 [13:04]

    수정 삭제

    뭉클한 기사네요... 복지시설 작원이 입소자들을 집단 살해했다는 게 너무 충격적입니다. 사진에서 지적장애인 남성들을 돕는 생활지원사들 표정이 참 많은 걸 말해줍니다. 그런 돌봄을 남성들이 하고 있는 것도 눈에 띄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