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새로 2019/05/02 [08:05]

    수정 삭제

    흙미장은 정말 정말 고난이도의 작업인데 초심자들이 애쓰셨네요. 다시 첨부터 시작하기로 했을때 심정이 어땠을지..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 독자 2019/05/02 [17:05]

    수정 삭제

    아구구 여름에 곰팡이 ㅠㅠ 흙미장 결국 가마를 만드셨겠죠? 시행착오를 겪은 이야기가 왠지 더 값지게 느껴지네요.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은 언제..?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잘 자고, 잘 움직이고, 잘 쉴 수 있길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 쓰즈끼 스미에
‘방 한 칸의 존재’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 은주
영주권 취득 후,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죠 / 하리타
“아직 전해지지 않은 여성의 목소리는 무한대다” / 가시와라 도키코
요가는 너무 어려워 / 임소희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 조한진희(반다)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 이민영
그날은 언제..? / 임소희
‘평생의 고통’도 ‘완전한 치유’도 없다 / 나랑
여성 서사의 가능성…억압된 말들의 귀환 / 은진(호네시)
일다소식
[뉴스레터] 독일에서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어요
[뉴스레터]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2019년의 마지막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헤어 디자이너, 독일사람들은 ‘장인’으로 존중해요
[뉴스레터] ‘여자라서’ 고만큼밖에 못 받는대요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