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부이 2019/07/11 [15:07]

    수정 삭제

    어떻게 성추행 교사가 다시 교단에 설 수 있는 거죠? 교육청과 학교가 성추행이 별 거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겠죠. 이런 건 근본색원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플라잉요가 체험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카페 문이 열렸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가정폭력, 생존자의 질문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신공’을 아시나요? 그 시절은 정말 흑역사일까 / 박주연
성폭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은 얼마? / 나랑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에서 ‘신뢰받는 교사’로 / 하리타
각 지역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 희수, 한솔
플라잉요가 체험 / 임소희
‘산뜻하면서도 고급스럽게’ 웹디자이너의 적정 노동값은? / 은혜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 / 송유진
가정폭력, 생존자의 질문 / 최하란
2000일 넘도록 멈춰선 ‘세월호의 시간’ / 화사
지적장애인 집단살상 이후, 시설에 남겨진 사람들 / 오카베 고스케
일다소식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
[뉴스레터] 퀴어 관계 속 데이트폭력과 학대, 어떻게 해결할까
2019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회의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미래의 여성들은 여성혐오 없는 ‘게임’을 즐기길!
[뉴스레터] 양공주, 자유부인, 위안부…한국의 ‘여성혐오’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