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ㅇㅇ 2019/08/12 [21:08]

    수정 삭제

    저희 엄마는 20년 넘게 봉제공장 노동자로 일하셨지만, 퇴직금 같은거 전혀 받지못하고 일을 그만두셨어요. 법적으로 따지면 충분히 받을 수 잇었겠지만.. 동네에서 얼굴 마주칠 사장님과 척지기싫고, 소란스런 일 생기기 싫다는게 이유였어요. 5년전 일인데.. 요즘도 마찬가지려나요.. 그만두면 다른데 가기 쉽지 않은 고령의 여성 노동자라는 약점을 잘 이용하는 봉제공장 사장님들...
  • 오징어 2019/08/13 [09:08]

    수정 삭제

    4대보험도 안 되는데 퇴직금도 안 나오면 노후는 어떻게 되는 건가요 수십년 일한 걸 생각하면 답답한 현실이네요
  • 대와 2019/08/13 [17:08]

    수정 삭제

    연재 잘 보고 있습니다. 미싱사 분들의 노동에 대해서 생각해볼수 있어서 좋네요.
  • 최현숙 2019/08/17 [09:08]

    수정 삭제

    저임금 여성노동자들의 노동과 삶에 대한 세세한 글 감사합니다. 서울봉제노조의 창립을 축하드려요!!
  • 최경주 2019/08/18 [02:08]

    수정 삭제

    잘읽었습니다. 80년 열여덟 나이로 평화시장 B동에 출근을 했었는데, 그때가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