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잎새 2019/08/14 [12:08]

    수정 삭제

    오.. 이런 책이 나왔군요. 흥미진진한 이야기네요. 어디서 구입할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없으면 도서관에 가서 함 읽어보려고 합니다.
  • planet 2019/08/14 [13:08]

    수정 삭제

    재밌다. 나도 비슷한 고민을 했었는데 유익한 논의 고맙게 읽고 킵~
  • . 2019/08/14 [13:08]

    수정 삭제

    근데 증언집이든 자서전이든 얼만큼의 왜곡(선별적 기억과 망각과 착각, 오해까지)을 감안하고 읽어야 하지 않을까요. 개인적으로 그런 생각을 해요
  • 하늘바다 2019/08/14 [22:08]

    수정 삭제

    저도 글쓰는 사람인데 쉽지 않은 문제인 것 같아요 작가분들이 어떻게 풀어냈을지 궁금하고 영미님 이야기도 궁금하네요. ^^
  • 독자 2019/08/15 [17:08]

    수정 삭제

    서발턴 논의 잘 읽었습니다! 근데 이모들 얘기가 참 슬프네요.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 In My Opinion 2019/08/18 [07:08]

    수정 삭제

    어떤 개인이든, 어떤 집단에 소속된 개인이든, In My Opinion을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어떤 사람들은 In My Opinion을 사석에서조차 말하지 못하고 또 어떤 사람들은 In My Opinion일 뿐임에도 In Our Opinion이라고 얘기하고 심지어 타인에게 강요한다. IMO에서는 이모들의 In My Opinion과 작가들의 In My Opinion을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