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하루 2019/09/09 [20:09]

    수정 삭제

    우울한 요즘 간만에 기쁜 소식이었습니다! 2심 때 결과 기다리다가 가슴 졸였던 기억이 나서.. 대법원 판결은 오히려 덤덤하게 기다린 것 같아요. 다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김지은 씨는 서지현 검사와 더불어 여성인권 역사에 남을 이름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대신 아파해주지는 못했지만 많이 응원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ㅇㅇ 2019/09/10 [14:09]

    수정 삭제

    이 사건이 업무상 위력에 의한 것이라는 걸 간과해선 안되는데, 안희정의 가십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답답합니다.
  • 아불쌍 2019/09/17 [15:09]

    수정 삭제

    난 안희정이 불쌍해. 성폭행범이라는 기 불쌍한 게 아니궁 그깐 뇨자 생각 떨쳐내지 몬해각꾸 한없는 나락으로 곤두박질 친 게 징짜 불쌍햐. 과연 그기 머라꼬 인생 자체와 맞바까 뿟는지 이해를 몬 하겠써.
임소희의 요가툰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조건없이 월 30만원 지급” 탈가정 청소년에게 미친 영향 / 박주연
화보 모델, ‘신발로부터 생각하는 페미니즘’을 말하다 / 가시와라 토키코
내 몸은 오래 외로웠다 / 목우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 이민영
고통의 연대 / 임소희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 승희
한국의 여성 공학자가 독일 항공우주센터로 간 이유 / 하리타
한국군 ‘위안부’는 왜 아직도 숨겨진 역사인가! / 윤일희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 임소희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단 생각이 들어 / 윤일희
일다소식
[뉴스레터]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2020년 첫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뉴스레터] 집을 ‘빌려 쓰는’ 사람들의 사회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