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링보 2019/11/06 [14:11]

    수정 삭제

    어우 독일 남자 직원 빡치네.. 밑에 직원이 저 정도로 간땡이가 붓게 무시하는 걸 보면, 얼마나 아시아 여자를 무시하는지 알겠네요. 만약에 위에서 누가 저런 식으로 인종차별 해대면 직장에서 버티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저도 사람들의 시선으로 몸을 벨 것 같은 한국 사회가 답답하고 낯선 사람들이 오히려 편하게 느껴질 때가 많아서 더욱 공감하면서 읽었습니다.
  • 망치 2019/11/07 [19:11]

    수정 삭제

    역시 한국은 심해요 심해... 인터뷰하신 현주 씨 시원시원한 분인 것 같아요 멋져요. 담부턴 한국식으로 일하지 말고 자기를 챙기며 가시길...
  • 2019/11/09 [19:11]

    수정 삭제

    한 사람 분이 비면 누군가 메꿔야한다는 거.. 그렇군요 너무 공감이 갑니다. 이놈의 조직 우선주의 나도 자유롭지 않아서 ㅠㅠ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친구랑 가족되기” 우리 이야기는 이미 시작되었다 / 백희원
억압의 벽들을 넘어 ‘회복하는 몸’의 이야기, 월:담 / 리조, 유닐
나의 직업은 ‘장애인 동료상담사’입니다 / 공존
그날의 요가 / 임소희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 이충열
꿈꾸던 나, 꿈꾸던 가족이 현실이 되는 공간, ‘볼’ / 박주연
우리가 페미니스트 정당을 만들려 하는 이유 / 이풍현
‘난임부부’ 지원책에서 여성 건강권은 고려되고 있나? / 박주연
“한국식 업무 습관을 못 버려서 번아웃됐죠” / 채혜원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 박주연
일다소식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2019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