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신나리 2020/02/10 [10:02]

    수정 삭제

    주인의 도구를 버리는 것이 더 어려워”보이기” 때문에 더 쉬운 길로 가려고 하다가 우리는 페미니즘을 놓쳐버리는 거겠죠. 약자에 대한 책임을 버리고 내 자신이 손해보는 건 절대 안 된다고 하면서 평등한 세상을 기대한다면 그건 불가능한 일이겠지요. 그래서 결국 로드가 말한 방법 밖에는 희망이 없기에, 가능하다고 믿고 연대하고 싶습니다.
  • 유키 2020/02/10 [14:02]

    수정 삭제

    결국 당사자주의를 한 차원 넘어, 차이를 상상하고 차이에 기반한 연대를 이뤄야 한다는 점에서 동감하는 바입니다. 운동의 목적을 항상 염두에 두고 싸워야, '주인의 도구'를 버리고 '주인'의 속박에서 벗어날 수있지 않을까요..!
  • 페미니스트 2020/02/10 [17:02]

    수정 삭제

    글이 참 좋네요 오드리 로드가 읽혀야 하는 이유 공감백배
  • 피니 2020/02/11 [14:02]

    수정 삭제

    다디의 우산도 강추합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조건없이 월 30만원 지급” 탈가정 청소년에게 미친 영향 / 박주연
화보 모델, ‘신발로부터 생각하는 페미니즘’을 말하다 / 가시와라 토키코
‘자원을 다 가진 기득권층을 또 뽑으시려고요?’ / 박주연
내 몸은 오래 외로웠다 / 목우
한국군 ‘위안부’는 왜 아직도 숨겨진 역사인가! / 윤일희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 승희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 이민영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 임소희
한국의 여성 공학자가 독일 항공우주센터로 간 이유 / 하리타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단 생각이 들어 / 윤일희
일다소식
[뉴스레터]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2020년 첫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뉴스레터] 집을 ‘빌려 쓰는’ 사람들의 사회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