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최현숙 2020/02/11 [15:02]

    수정 삭제

    제가 잘 모르는.... 아픔이네요. 그런데도 글 쓰신 분의 아픔을 이해하고 싶은 마음으로 천천히 읽어나갔어요. 그러면서 조금은 더 알게 된 듯 하고요. 상처를 되새기며 또박또박 쓰신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당신의 길을 잘 찾아나가시리라 믿습니다.
  • 폴리 2020/02/11 [20:02]

    수정 삭제

    너무 아픈 글이에요. 이렇게 아픈 글은 접해본 적이 없습니다. 경험을 나눠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나의 아팠던 시간도 위로받는 느낌입니다.
  • reuben 2020/02/11 [22:02]

    수정 삭제

    글 감사합니다. 할 수 있는 한 힘껏 응원하고 싶어요.
  • 이리오 2020/02/13 [11:02]

    수정 삭제

    글 감사합니다.
  • kuw 2020/02/16 [15:02]

    수정 삭제

    이만큼 자신을 정리해서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멋집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조건없이 월 30만원 지급” 탈가정 청소년에게 미친 영향 / 박주연
화보 모델, ‘신발로부터 생각하는 페미니즘’을 말하다 / 가시와라 토키코
‘자원을 다 가진 기득권층을 또 뽑으시려고요?’ / 박주연
내 몸은 오래 외로웠다 / 목우
한국군 ‘위안부’는 왜 아직도 숨겨진 역사인가! / 윤일희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 승희
1년 후, 비전화제작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 이민영
머나먼 별로부터의 통신 / 임소희
한국의 여성 공학자가 독일 항공우주센터로 간 이유 / 하리타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단 생각이 들어 / 윤일희
일다소식
[뉴스레터] 깨야 할 것은 “차이가 아니라 침묵”이다
2020년 첫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나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인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뉴스레터] 집을 ‘빌려 쓰는’ 사람들의 사회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