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해리 2020/09/07 [15:09]

    수정 삭제

    성교육 민망해서 못하겠다는 어른들. 그러면 아이들에게 책이라도 읽혀야지 그것도 민망하다면 뭘 어쩌겠다는 건지 모르겠네요. 늦기전에 구체적인 성교육 필요합니다.
  • koekie 2020/09/08 [09:09]

    수정 삭제

    여성가족부는 눈치보는 곳인가봄 도무지 중앙행정부처 같지가 않음. 자기들이 추진한 사업에 그리 자신이 없나? 왜 부끄러움은 우리의 몫인가.
  • 부엉이 2020/09/08 [12:09]

    수정 삭제

    나다움 어린이 책 사업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잘 설명해주셔서 좋네요. 백권이 넘는 양서가 나올 수 있는 배경이었군요.. 개인적으로 <아기는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놀랍고도 진실한 이야기> 성교육 책으로 강추합니다. 대학 들어갈 무렵까지도 내 몸 내가 잘 몰랐던 일인으로서... 성폭력의 대상이 될 뿐 성에 대해 무지하도록 만드는 한국의 후진적 성문화 짜증나고요. 이번에 여가부가 책 회수한대서 진짜 또 충격 받았습니다.
  • B 2020/09/15 [12:09]

    수정 삭제

    성교에 대해서 노골적이라고 음란하다고 비난하면서 지네는 성구매도 하고 불법 촬영물 보는 한남 나으리들 ㅠㅠ 최소한 여성들은 이런 선동에 동조하지 않았음 좋겠다
  • 사람됨 2020/09/16 [12:09]

    수정 삭제

    n번방 사태가 성교육이 제대로 안되어서 일어났단 말인가? 도대체 말도 안되는 소리를... 백날 성교육을 해봐라... n번방 사태와 같은 일이 안 벌어지나. 감수성이 민감한 아이들에게 지나치게 자극적 삽화를 이용하여 성교육을 설명하면서 아이들은 아무렇지 않다는 궤변을 하고 있는 작태가 한심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