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청양 2020/09/12 [11:09]

    수정 삭제

    공감합니다. 성폭력의 공포를 여성에 대한 통제와 연결시켜서 어릴적부터 여자아이들을 심리적으로나 물리적으로 억압하는 것 같아요. 평생을 가죠..
  • ㅇㅇ 2020/09/12 [12:09]

    수정 삭제

    샘 우리학교에도 좀....
  • J 2020/09/15 [12:09]

    수정 삭제

    맞아요. 조심하라는 것만 너무 강조되는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