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N 2020/10/06 [18:10]

    수정 삭제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부디 직장내 성폭력을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 리마 2020/10/06 [18:10]

    수정 삭제

    속상하네요 왜 아직도 현실은 이모양인지! 그래도 경윤님과 동료들 덕분에 부장도 다른 회사원들도 조심하게 되었을 수 있겠죠. 님들 덕분에 하나씩 변화의 힘이 쌓인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ㅇㅇ 2020/10/07 [11:10]

    수정 삭제

    ㅠㅠ 속상하다....ㅠㅠ 대단하신 분이네요. 이 시대의 의인입니다. 피해자보다 피해자 조력자가, 되기도, 그 이후 지탱하기도 어려운 측면이 있는 것 같아요. 응원해요. 말뿐인 응원이 무슨 도움이 될까 무력감이 느껴지기도 하지만...
  • 2020/10/07 [17:10]

    수정 삭제

    성폭력 사건에서 법원 선고까지 나도 겨우 1년 6개월인걸 너무 많이 봐왔어요. 이런 현실에서 피해자, 지지자들이 문제제기할 의지가 생기기 쉽지 않겠죠. 사회가 변해야 한다는 인터뷰이의 생각에 동의합니다.
  • ㄷㄱ 2020/10/07 [18:10]

    수정 삭제

    조력자의 목소리를 이렇게 꼼꼼하게 들은건 처음이예요. 조력자가 언급한 상황과 감정 등에 상당히 공감이 갔어요. 이런 경우 내가 방관자가 아닌 조력자일 수 있을까 생각이 들고, 학창시절 따돌림도 유사한 관계와 상태였단 생각도 들고요.
  • 해윤 2020/10/09 [11:10]

    수정 삭제

    조력자가 될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된 기사
  • . 2020/10/11 [14:10]

    수정 삭제

    의인이 쫓겨나는 세상이네요. 한두 사람의 용기가 아닌 문화와 구조로 성폭력을 해결하는 사회가 와야 하는데... 방관자는 조용한 가해자다, 라는 말 기억하겠습니다.
  • 동글 2020/10/11 [14:10]

    수정 삭제

    조력자분의 인터뷰 기사 참 의미깊게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