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슬프다 2021/01/05 [22:01]

    수정 삭제

    집이라고 할 수도 없는 곳에서 살면서 농사일해주면서 농장주에게 월세까지 냈다니 억장이 무너집니다.
  • 독자 2021/01/06 [12:01]

    수정 삭제

    사람인데... 노동력만 써먹고 인간이라는 존재 자체는 부정하고.. 온 나라가 그러지않고야 요즘 세상에 정화조 없는 숙소라는 게 말이 되나요. ㅠㅠ
  • 찹쌀떡백만개 2021/01/07 [01:01]

    수정 삭제

    고용노동부가 비닐하우스 속 컨테이너를 사업주가 기숙사로 제공할 수 있도록 허가했었다니, 기가 찹니다.
  • 슬퍼요 2021/01/08 [21:01]

    수정 삭제

    농사는 잘 지어서 그 농작물 비싼 값 받고 팔아 부우~자 되고 싶겠지만 이런 악덕한 늠들은 설령 잠시 돈 많이 만지더라도 금세 큰 환란이 닥쳐 알거지 되게 돼있다. 그게 하늘의 섭리거든.
  • 매깨비 2021/01/09 [00:01]

    수정 삭제

    이런 곳에서 사람을 살게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의 화려함을 생각하면 모두 부끄러워 해야 할 일입니다. 우선 제대로 된 숙소를 지어주어야지요.
  • 독자 2021/01/10 [13:01]

    수정 삭제

    너무 마음 아프고 미안하고 그러네요.. 뭔가 연대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이렇게 기사로 생생하게 공개해주셔서 정말 정신이 번뜩 들 정도로 충격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