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ddazim 2021/01/07 [14:01]

    수정 삭제

    희정 작가님의 사회와 사람을 바라보는 시선에 경의를 표합니다. 책 한권 한권이 정말 치열한 고민으로 나온다는 걸 알겠네요. 항상 응원합니다!
  • 구구 2021/01/07 [15:01]

    수정 삭제

    인터넷서점에서 도서 검색을 하다가 기록노동자 희정님이 쓴 책들을 연관 검색으로 찾아본 적이 있습니다. 노동자를 기록하는 것이 노동을 기록하는 것이라는 걸 알겠더라고요. 노동자 쓰러지다가 나온 게 2014년의 일이네요. 수많은 노동자가 쓰러지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이제야 통과되나했는데 또 엄청 후퇴하고 누더기처럼 만드는 걸 보면서 참담해집니다. 희정 님처럼 노동을 기록하는 노동자들의 역할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그 기록에 관심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 낭미 2021/01/07 [15:01]

    수정 삭제

    좋은 기사 잘 읽었어요. 치열하고 꾸준한 작업 응원의 마음 보냅니다.
  • 3445 2021/01/07 [19:01]

    수정 삭제

    좋은 인터뷰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희정님의 생각을 글로 만나니 좋으네요.
  • ㅇㅁ 2021/01/07 [22:01]

    수정 삭제

    희정님 응원합니다
  • 도도 2021/01/25 [14:01]

    수정 삭제

    희정님~ 기록노동자로서 항상 일관성있는 작업에 경의를 표합니다. 여노글에서 보고싶네요. 책은 거의 도서관에서 빌리는데 희정님책은 모두 소장해서 보고있습니다.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