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의 점심(點心)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제, 셋이서
사사의 점심(點心) 그림 연재를 마치며
<여성주의 저널 일다> 사사
배너

※ 경남 함양살이를 시작하며 좌충우돌, 생생멸멸(生生滅滅) 사는 이야기를 스케치해보기도 하고 소소한 단상의 이미지를 내어 본 “사사의 점심(點心)” 연재를 마무리합니다.

 

▶  [이제, 셋이서]   ⓒ사사

 

경남 함양으로 귀촌한 것이 2014년 2월이었으니, 2년이 지났다. 그간에 굵직한 일들이 촘촘하다. 촌집으로 이사를 하고 시골생활에 익숙해지기 위해 분주한 나날을 보낼 때, 연애와 결혼과 이사와 출산이라는 인생 대 사건을 연달아 겪었다. 정신없이 2년이 지나갔다.

 

그런 와중에 일상 속에서 느껴지는 포인트들을 콕콕 찍어두었다가 그림으로 쓱쓱 그려서 2주에 한번씩 <일다>에 건네는 일은 꽤나 숨 가쁜 것이었다. 마감일이 부담되었지만 그림이 쌓일수록 그 즐거움도 늘었다. 그래서 아기를 태중에 갖고서도 연재를 계속하고픈 욕심을 품었다.

 

아기를 낳은 후로는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그림을 그려야했다. 아기가 자고 있는 틈을 타서 그림 작업을 할 때는 온 신경이 언제 깰지 모르는 딸아이에게 쏠렸다. 때론 혼자 놀거나 징징거리는 딸아이를 방치하면서, 미안하고 다급한 마음으로 작업을 정신없이 한 경우도 있었다. 그러다보니 그림과 글이 정성껏 나오지를 못하는 듯했다. 게다가 마감일을 넘기는 일도 잦아지고…. 곰곰이 생각하다가 내 욕심을 내려놓기로 했다.

 

아기가 40일 즈음 되었을 때 우리 세 식구(남편과 딸, 그리고 나)는 서울의 친정집에서 함양의 보금자리로 돌아왔다. 출산 준비로 상경하고 두 달이나 비워져 있던 공간이다. 무척이나 돌아오고 싶었던 시골 보금자리에 온 것이 기뻐서 메모지에 세 식구가 마당에 서 있는 모습을 낙서처럼 끄적였다. 그것을 기억했다가 이번 마지막 연재 그림의 초안으로 삼았다.

 

그림에는 얼마 전 백일이 된 딸아이와 좌충우돌하는 초보 엄마·아빠, 이렇게 세 가족이 함양 집 앞마당에 나란히 서서 햇볕을 쬐고 있다. 행복한 마음을 따뜻하게 데우고 있다. 오늘도 내일도 그러하기를 바라며. 이렇게 잘 살다가 또 인연이 닿을 때 일상의 그림을 그려내는 일을 다시 시작하면, 풀어낼 이야기가 넉넉할 테니 참 좋을 것 같다.

 

그동안 내 그림을 보아주신 독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상상으로) 전하며, 스케치북을 덮는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5/02 [09:33]  최종편집: ⓒ www.ildaro.com
 
꿀벌 16/05/02 [11:00] 수정 삭제  
  아쉽네요. 시골살이 엿보며 소소한 즐거움을 느꼈습니다. 행복하게 건강하게 귀촌생활 응원해요. ^^
marble 16/05/02 [22:10] 수정 삭제  
  사사님 그동안 정들었는데! 시골 보금자리에서 세 사람 모두 행복하시길~ 언젠가 작가님 일상의 이야기를 다시 풀어주시길~
독자 16/05/03 [18:03] 수정 삭제  
  연재 잘봤어요.. 갓난엄마라 함드시갰구나 했는데, 역쉬! 정감가는 그림이랑 색감 좋아했어요. 고맙습니다~~
사사 16/05/06 [11:41] 수정 삭제  
  네, 말씀들 넘넘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저도 그동안 유익한 작업을 해보았더랬어요. ^^ 아기랑 남편으로 구성된 새가정에서 잘 살아보다가 또 그림으로 만나뵈면 좋겠다지요~~.고-맙습니다.
hahaha 16/05/13 [21:41] 수정 삭제  
  그동안 연재 잘 봤습니다.소소하고 따뜻한 그림과 글들이 제게 많은 위로가되었어요.감사해요♡
민들레 16/05/17 [22:02] 수정 삭제  
  그림 연재 너무 좋았어요. 육아의 시절을 지나온 엄마로써 엄청 공감! 한달에 한번이라도 연재해 주세요. 아니면 두달에 한번이라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